【청주=뉴시스】성지순례차 이집트를 방문했다가 폭탄테러로 숨진 피해자 유가족에게 여행사가 배상할 책임이 있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청주지법 민사11부(부장판사 윤성묵)는 14일 폭탄테러로 사망한 피해자 유가족 윤모(36)씨 등 3명이 A여행사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법정에서 "피고는 유가족 한 명당 436만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지난해 2월 10일 성지순례차 이집트로 떠난 충북 진천 모 교회소속 김모(63)씨 등 31명은 2월 16일(현지시각) 관광버스를 타고 동북부 시나이반도 타바에서 국경초소를 통과해 이스라엘로 넘어가려다 폭탄테러를 당해 3명이 숨지고 20여명이 다쳤다.

당시 차량에는 운전기사 1명과 이집트인 2명, 안내자 1명 등 모두 35명이 타고 있었다.

폭탄테러 희생자 유가족들은 지난해 4월 여행사의 과실책임이 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성지순례 #이집트 #폭탄테러 #유가족 #손해배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