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고(故)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정관계 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9일 성 전 회장의 운전기사였던 여모씨와 수행비서였던 금모씨를 소환했다. 이르면 다음주께 이완구(65) 전 국무총리를 소환조사 하기 위한 수순으로 해석된다.

성완종 리스트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이날 오후 여씨와 금씨를 소환해 2013년 이 전 총리의 3000만원 수수 의혹에 관한 추가 사실관계를 확인중이다.

검찰은 금품공여자인 성 전 회장이 사망한 만큼 성 전 회장과 이 전 총리 주변인물들을 통해 금품이 제공 됐을 당시 상황을 복원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검찰이 지난 6일에 2013년 이 전 총리 선거캠프에서 자원봉사자로 일했던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한 것도 이 때문이다. A씨는 성 전 회장이 2013년 4월 이 전 총리의 부여 선거사무소를 찾았을 당시 성 전 회장을 목격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검찰은 A씨의 진술 내용 및 하이패스 단말기 통행기록 등을 토대로 당시 성 전 회장의 동선을 복원하고 이를 토대로 성 전 회장이 이 전 총리를 방문한 정확한 날짜 등 당시 상황을 정리 중이다.

이날 추가 소환된 여씨와 금씨에 대한 조사 역시 이 전 총리의 3000만원 수수 의혹과 관련된 정확한 날짜와 상황, 공여 방식 등을 추가로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판단된다.

이 전 총리는 '성완종 리스트' 다른 인물들과 마찬가지로 금품수수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이 전 총리는 또 2013년 4월 성 전 회장과 독대했다는 점 자체도 인정하지 않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완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