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S 재단 담당자 La'Kerri Jackson이 AARC 지수예 대표와 AARC 프로그램 담당자들에게 기금을 전달하고 있다.

아시안어메리칸센터(대표 지수예, 이사장 최병호 목사, 이하 AARC)는 지난 28일, UPS 재단이 수여하는 그랜트를 받았다.

1951년, 아틀란타에 설립된 UPS 재단은 사회봉사(Volunteerism), 다양성 존중(Diversity), 지역사회 안전(Community Safety)과 환경(Environment) 등 4가지 분야의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 2014년에는 전 세계에 걸쳐 1억 4백만 달러를 지원하는 등 활발한 사회공헌 활동을 하고 있다.

UPS 재단의 지원금은 AARC가 지난 11년간 운영해 오고 있는 홈리스 싱글맘 가족을 위한 자활프로그램에 사용된다. 특히 직업 교육과 영어 교육, 상담 및 라이프 스킬 훈련 등을 통해 스스로 살아갈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 주는 것이 이 프로그램의 주된 목적이다.

AARC의 홈리스 싱글맘 자활프로그램은 연방정부의 재정 지원을 받아 운영되고 있지만 전체 예산의 25%는 기업재단, 회사, 지역사회 주민 등의 후원과 모금으로 충당되어야 한다.

UPS 재단은 지난 15년간 AARC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하여 아시안 커뮤니티의 복지에 기여해 왔다. UPS 재단의 회장인 에듀아도 마티네즈(Eduardo Martinez)는 "홈리스 싱글맘 자활 프로그램을 통해 많은 여성들과 어린 아이들을 돕고 있는 AARC의 수고에 감사드리며 AARC와 같은 기관들이 이 지역사회에 큰 변화를 가져오는 영향력을 가졌다"고 전하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아시안어메리칸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