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이 노동시장 구조개혁에 반대하며 24일 총파업을 예고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강경대응 방침을 밝혀 마찰이 예상된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3시 서울 시청광장을 비롯해 충북, 대전, 충남, 전북, 광주, 전남, 대구, 경북, 부산, 울산, 경남, 강원, 제주 등 전국 17개 도시에서 동시다발적 총파업을 벌인다.

민주노총은 이번 총파업에는 금속 등 제조부문과 건설, 교육, 공무원, 민주일반(청소노동자), 공공의료, 비정규직 분야에서 총 30만 명 안팎의 조합원들이 동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교조는 한꺼번에 연차휴가를 내는 방식으로 1만명, 공무원노조는 조합원 총회 방식으로 6만명 등이 참여할 계획이다.

  ©뉴시스

민주노총 산하 최대 사업장인 현대자동차는 노조 간부 500여 명만 파업에 참여하기로 했다.

민주노총의 이번 총파업 목적은 ▲노동시장 구조개악 폐기 ▲공무원연금 개악 중단 및 공적연금 강화 ▲최저임금 1만원 쟁취 ▲박근혜 대통령 퇴진 등이다.

서울광장에서 진행되는 총파업 집회에는 전교조 조합원 등 2만명(신고)이 참가할 예정이다. 참가자들은 집회를 마치고 을지로 입구→종로1가→종로2가→을지로2가→서울광장으로 돌아오는 2.4㎞구간을 행진(하위 2개차로, 1만명 신고)할 계획이다.

정부는 총파업 등 집단행동에 가담한 공무원에 대해 엄중 문책하고 형사처벌도 병행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민노총총파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