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김영우 수석대변인은 박근혜 대통령이 전날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의 단독 회동에서 한 말을 두고 "마치 읍참마속(泣斬馬謖)의 결단도 할 수 있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17일 한 라디오 방송 프로그램에 나와 "12일이라고 하는 해외순방 기간이 짧지만은 않은 기간"이라며 "이 기간에 또 다른 변수가 생기지 않는 경우 돌아와서 어떤 중대한 결정을 할 것처럼 분위기가 느껴졌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수석대변인은 다만 이완구 국무총리의 해임까지 고려한 발언이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모든 가능성이 열려있는 그런 발언"이라며 "일단은 철저한 검찰 수사가 먼저다. 그래서 사태는 지켜봐야 될 것 같다"면서 지나친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그는 박 대통과의 회동 이후 당내 반응에 대해 "일단은 대통령이 해외순방 중에는 당에서 좀 더 중심을 잡고 냉정하게 지켜봐야 된다는 분위기"라며 "국회는 국회가 할 일이 있다. 조금 냉정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해외순방 중에 총리해임결의안, 해임건의안, 이런 것을 국회에서 논하기엔 좀 적절치 않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 대통령이 전날 '성완종 게이트' 수사에 있어 "의혹을 완전히 해소할 수 있는 길이라면 어떠한 조치라도 검토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성완종파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