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새누리당 이재오 의원은 17일 '성완종 리스트' 파문 속에 해외순방을 떠난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강 건너 불보듯'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의 뉴스 프로그램에 나와 "대통령으로서 '나와 가까운 사람들이 이런 혐의에 올라서 국민들에게 참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정도는 얘기를 하는게 국민 정서에 부합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이번에 연루된 7명은 다 대통령과 가까운 사람들"이라며 "대통령이 국민을 위한다면 더구나 외국에 가는 상황에서 이 정도 말씀은 하시는 것이 옳다"고 강조했다.

또 전날 이뤄진 박 대통령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간 긴급 회동에 대해서도 "상당히 위중한 사태인데 긴급한 그런 대화들이 오고가지 않았을까 기대했다"며 "그러나 일상적인 범주에서 벗어나지 않는 수준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날 회동이 이완구 총리에게 보내는 일종의 메시지라는 시각이 있다'는 질문에 "그렇게 해석할 수도 있다. 여러가지 의미를 낳게 만드는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외국이 나가 국무총리가 직무를 대행해야 하는데 그가 부패 스캔들에 걸려서 조사를 받느냐, 마느냐 이렇게 오르내리고 있다"며 "그런 입장에서 이 총리가 대통령의 직무를 대행한다는 것은 도리에 안 맞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재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