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김수천 사장과 야마무라 아키요시 안전보안실장(부사장) 등 아시아나항공 경영진이 16일 일본 히로시마를 방문해 공항 활주로 이탈사고에 대해 사과했다.

김 사장은 주히로시마총영사관, 히로시마공항, 한일사고조사위원회, 히로시마현청사 등 유관기관을 방문해 사고와 공항폐쇄로 인한 불편을 끼친데 대해 사과하고 이들의 협조에 감사를 표시했다.

아울러 사고 수습을 위해 파견된 아시아나항공 직원들을 격려하고 피해를 입은 탑승객들에 대한 지원에 만전을 기할 것을 주문했다.

야마무라 부사장은 일본 언론과 만나 승객과 가족, 일본 국민에게 사과의 뜻을 전하는 한편 일본 국교성, 히로시마 공항당국 등 유관기관과 사태수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아시아나항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