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성완종(64) 전 경남기업 회장이 이완구 국무총리에게 현금 3000만원을 전달한 구체적인 정황이 제기됐다.

성 전 회장은 지난 9일 숨지기 전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지난번 재·보궐선거 때 이 총리의 선거사무소에 가서 한나절 정도 있으면서 이 양반한테 3000만원을 현금으로 주고 왔다"고 말했다.

15일 경향신문은 성 전 회장 측 인사는 "성 전 회장이 지난 2013년 4월4일 오후 4시30분께 이 총리의 부여 선거사무소를 방문했다"며 "성 전 회장은 1시간 넘게 선거사무소에 들러 이 총리를 만났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성 전 회장이 서울에서 타고 간)승용차에 비타500 박스가 하나 있었다"며 "(성 전 회장)지시에 따라 박스를 들고 선거사무소가 있는 건물 계단을 올라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성 전 회장은 한쪽 칸막이 안에 이 총리와 둘만 있었다"며 "성 전 회장 지시에 따라 박스를 선거사무실 테이블에 놓고 나왔다"고 덧붙였다.

성 전 회장은 부여의 이 총리 선거사무소만을 방문했고 청양에서는 사무실(선거연락소)에 들르지 않고 유세 현장에만 갔다고 성 전 회장 인사는 전했다.

앞서 이 총리는 전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성 전 회장이 (선거사무소에) 다녀간 것은 기억 못 한다"며 "한 분이 근거 없이 말한 건데 막중한 자리(총리)를 사퇴할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사진은 본 기사와는 관련없는 자료사진임. 이완구 국무총리(당시 새누리당 의원·왼쪽에서 두번째)가 2013년 12월3일 성완종 당시 새누리당 의원(맨 오른쪽)과 당 세종시지원특별위원회 세종시 현장간담회에 참여해 얘기하고 있는 모습. 이완구 의원실 블로그 캡처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성완종이완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