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14일 고(故)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사망 직전 언론에 이완구 국무총리에게도 금품을 건넸다고 폭로한 것과 관련해 "검찰에서 수사하고 있으니 지켜보자"고 말했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총리와 관련해서는 청와대에서 드릴 말씀이 없다. 검찰조사가 시작이 됐고 조사에 응한다고 말하지 않았냐"며 이같이 밝혔다.

이 총리에 대해 야권에서 제기되는 직무 정지 등의 요구에 대해서는 "너무 앞서가는 것 같다"고 언급했다.

이날 경향신문은 성 전 회장이 지난 9일 숨지기 전 인터뷰에서 2013년 4월 부여·청양 재·보궐선거 당시 선거사무소에 가서 이 총리에게 3000만원을 현금으로 건넸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완구성완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