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국회입법조사처는 공무원연금 실무기구의 출범과 관련해 중립성을 요구했다.

국회입법조사처는 13일 입장자료를 통해 "공무원연금 실무기구의 구성원 중 국회예산정책처와 국회입법조사처의 조사관이 각 당의 추천에 의해 선발되었다는 내용은 이들이 각 기관의 입장에 편향될 수 있다는 오해를 줄 여지가 있다"며 이같아 밝혔다.

앞서 여야는 공적연금전문가 1인을 선발하도록 한 것에서 2인으로 늘리면서 각각 당에서 전문가를 추천했다. 이는 연금부문의 전문가로서의 지원을 하기 위한 것이란게 국회입법조사처의 설명이다.

국회입법조사처 관계자는 "국회입법조사처는 중립성을 최선의 가치로 두고 전문적인 입법지원을 하는 기관"이라며 "어떠한 사항에 대해서도 중립적 견지를 지키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며, 국회의 입법활동에 대하여 더욱 전문적인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국회입법조사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