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민주연합 주승용 최고위원은 13일 이른바 '성완종 파문'과 관련해 "검찰이 현직 국무총리와 전·현직 대통령 비서실장 등 살아있는 실세를 수사하기 힘들다"며 "특별감찰관이나 특검으로 가야 맞다"고 주장했다.

주 최고위원은 이날 문재인 대표를 대신해 국회에서 주재한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사건은 성완종 전 회장이 당초 검찰 수사가 잘못됐다는 것을 죽음으로 세상에 알린 사건이다. 그런데 검찰이 또다시 이 수사를 맡는다는 것 자체가 잘못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청와대와 집권여당 내각이 총체적으로 연루돼 기업으로부터 검은 돈을 받은 이번 사건은 전 세계적으로도 드문 총체적 부정부패 사건"이라며 "무능하고 무책임한 박근혜 정권이 결국에 부정부패까지 찌들어있는 것으로 밝혀지면서 국민 여러분께 최악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번 비리게이트로 보수 혁신은 보수의 부패를 덮기 위한 정치적 수사였음이 드러났다. 새누리당의 변화는 실패했고 거짓이었음이 백일하에 드러났다"며 "성 전 회장이 남긴 메모에 적시된 친박 실세들과 일각에서는 실세들을 거론한 메모를 물타기하려는 시도가 끊임없이 있다"고 꼬집었다.

주 최고위원은 세월호 참사 1주기를 앞두고 "유족들은 정신적 상처와 적응하기 힘든 일상 때문에, 국가의 무책임과 무능력 때문에 절망적인 생활을 하고 있다. 여전히 길거리로 내몰려 삭발과 단식을 하고 촛불을 들어야 하는 이 사회는 정상적인 나라가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대통령 눈물 흘리면서 약속했던 대한민국은 오히려 비정상의 길로 퇴행하고 있고 진상규명은 정부의 면죄부 수사 때문에 한 발짝도 떼지 못하고 있다"며 세월호특별법 시행령 철회와 세월호 인양방침 천명, 추모식 참석을 박 대통령에게 요구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성완종의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