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계 핵심 의원들이 13일 '성문종 리스트' 파문에 대해 일제히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서청원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께서 엄정한 수사와 대응을 해 달라고 말씀했고, 김무성 대표도 어제 기자회견에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며 "검찰이 이렇게 하는 것만이 이 사건을 해결하는 길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서 최고위원은 "검찰은 새로운 팀을 구성했다"며 "조속히 이 리스트에 대해 진위여부를 가려서 한 점 의혹없이 국민에게 밝히는 것만이 이 사태를 해결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정현 최고위원도 "고인의 억울함이 있다면 그 억울함을 풀기 위해 한편으로는 이 기회에 우리 정치의 관행적인 부패를 뿌리뽑기 위해서도 모든 국민들이 납득할 때까지 정치자금 수사가 진행돼야 한다"며 "부정부패 문제는 끝까지 간다는 전통을 확실히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이 최고위원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통령의 일정이나 정부의 일정, 국회와 당의 모든 스케줄은 전혀 동요함없이 당초 계획대로 차분하게 진행돼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친박계 #성완종의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