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12일 성완종 파문과 관련해 "철저하고 신속한 규명을 통해서 하루빨리 이 충격에서 벗어나도록 모든 조치를 다 하는 것이 가장 우선"이라며 철저한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고(故)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에 대한 명복을 빈 뒤 "고인이 작성한 메모로 인해 온 정치권이 의혹의 대상이 되고 국정 자체가 큰 타격을 입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사건이 국정의 걸림돌이 돼서는 안 되겠다. 공무원 연금개혁 등 4대개혁 성공과 경제활성화 법안처리 등 산적한 현안이 너무 많다"며 "이 일로 국정의 큰 틀이 흔들려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따라서 검찰은 대한민국 검찰의 명운을 걸고 좌고우면하지 말고 오로지 국민만 바라보고 철저한 수사를 해주길 바란다"며 "성역 없이 신속한 수사를 해서 국민에게 진실을 밝혀서 국민의 의혹을 씻어드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검찰의 외압이 없도록 우리 새누리당에서 앞장서 책임지겠다"며 "엄정하고 투명하고 신속한 수사로 진실을 밝히는 게 정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위법을 덮으면 이런 또 다른 불행으로 연결된다. 정치가 국민에 대한 신뢰를 좀처럼 회복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이번 사건이 발생했다"며 "이것은 법리의 문제를 떠나서 정치의 문제로 절대 의혹을 가지고 그냥 넘어가서는 안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 대표는 이어 새정치민주연합 등 야당 일각에서 특별검사 도입을 주장하는 데 대해 "검찰의 철저한 수사가 먼저"라며 "대한민국 검찰의 명예를 살릴 수 있는 좋은 기회로 삼고, 김진태 검찰총장의 명예를 걸고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에 바로 착수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특검 도입 가능성은 열어두는 것이냐'는 질문에 "검찰의 철저한 수사가 우선"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김 대표는 "우리 검찰에 대한 국민들의 불신이 그동안 높았다는 것을 인정한다"면서 "이번 기회에 오히려 검찰이 성역 없는 수사를 제대로 진행함으로써 그런 불명예를 씻을 수 있다면 우리나라 미래에 더 큰 소득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성 전 회장의 죽음이 무리한 검찰 수사 때문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무리한 수사였는지 아닌지 하는 것도 이번 수사를 함으로써 다 밝혀질 거라 생각한다"면서 "혹시 이 일로 자원비리 조사가 약화되거나 중단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오는 4·29 재보궐선거에서 이번 사건이 당에 악재가 될 것이란 지적에는 "사실상 재보선에 악재임은 틀림 없다. 그러나 이 일로 국정에 발목이 잡혀선 안 된다"면서 "새누리당은 이 의혹에 대해 보호할 생각 추호도 없다. 이 일은 빠른 시간 내에 확실한 매듭을 짓고 국정은 중단없이 진행돼야 한다. 기자회견 후에도 바로 선거현장에 뛰어들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경향신문이 성 전 회장과 50분간 통화한 녹취록을 기반으로 관련 보도를 하는 것과 관련, "경향신문에 부탁한다. 고인과 50분간 대화한 녹취록을 가지고 있다는데 이것을 빨리 다 공개해주길 바란다"며 "사실을 밝힐 수 있는 모든 자료는 빠른 시일 내에 국민에게 공개돼야 한다. 협조해주길 부탁한다"고 했다.

김 대표는 지난 1일께 성 전 회장과 통화했다는 사실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서너 차례 계속 온 전화가 있어서 무슨 일인가 했어 전화했더니 성 전 회장이었다. 이야기 내용은 '억울하다. 자원외교 비리와 관계 없다. 억울한 일을 당하고 있다'는 것이었다"면서 "검찰에서 없는 죄를 뒤집어씌울 수 있나. 변호사를 대동해 조사를 잘 받으라고 이야기했다"고 소개했다.

김 대표는 이번 사건과 관련한 청와대와의 상의 여부에 대해선 "없었다"고 일축했다.

리스트에 거론된 이완구 국무총리, 이병기 대통령 비서실장 등과 함께 하는 고위 당정청 회의에 관해선 "(이번 사건으로) 당분간 영향이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 기자실에서 '성완종 리스트'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5.04.12.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성완종파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