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경제성장률이 2030년까지 꾸준히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 농무부가 10일(현지시간) 발표한 '전 세계 거시경제전망' 자료에 따르면 한국의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예상치는 4.02%지만 내년에는 3.76%로 떨어진다.

또 2021년의 GDP 성장률 예상치는 2.91%로 3% 아래로 내려가 2030년에는 예상 GDP 성장률이 2.06%로 예측됐다.

미국 농무부는 189개국의 국가별 GDP 성장률을 예측하기 위해 의회예산국(CBO)이나 백악관 예산관리국(OMB) 같은 자국 자료와 함께 국제통화기금(IMF), 옥스퍼드 경제전망 같은 외부 자료들을 취합해 2010년의 미국 달러화 가치를 기준으로 산출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농무부는 국가별로 더 자세하게 경제 전망을 설명하지 않았다.

미국이 2017년부터 2030년까지 계속 2.6%의 GDP 성장률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한 미 농무부는 중국의 GDP 성장률에 대해 2018년 7.0%를 기록하고서 꾸준히 감소해 2030년에는 5.9%에 머물 것이라고 내다봤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국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