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다음카카오의 모바일 콘텐츠 플랫폼인 카카오페이지가 9일 출시 2주년을 맞았다.

이날 다음카카오 관계자는 "카카오페이지의 2년은 콘텐츠 유료화의 답을 찾은 2년 이었다"며 "끊임없는 도전과 노력끝에 지난 1년간 매출 180억, 올해 1분기 매출 70억이라는 놀라운 성과를 이끌어내며 성공 궤도에 올랐다"고 전했다. 이어 "카카오페이지의 눈부신 성장과 함께 콘텐츠가 제 가치를 인정받고 그 자체로 수익이 되는 모바일 콘텐츠 플랫폼 시대가 본격화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다음카카오에 따르면 카카오페이지의 성과를 내는 데에는 이용권 도입과, 장르의 다변화, 감상 시스템에 변화를 가져온 것이 주요한 역할을 했다. 카카오페이지는 기존 기간제 정액권에서, 작품을 회차별로 구매할 수 있는 이용권을 도입해 기간에 상관없이 원하는 콘텐츠를 소장해 언제든 볼 수 있도록 했다. 지난해 4월에는 웹툰과 웹소설을 선보이며 콘텐츠 장르를 대폭 확대하기도 했다. 또한 '기다리면무료'라는 새로운 감상 시스템을 도입, 유료회차를 구독한 뒤 3일이 지나면 다음 회차를 무료로 감상 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통해 유료 결제에 대한 부담을 줄이고, 지속적으로 콘텐츠에 몰입할 수 있는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선사했다. 이 과정에서 다음카카오는 카카오페이지에 대한 42번의 업그레이드를 진행했다.

▲다음카카오의 모바일 콘텐츠 플랫폼인 카카오페이지가 9일 출시 2주년을 맞았다. 사진은 매출성장 그래프   ©다음카카오

그 결과 카카오페이지는 매 분기마다 평균 140%에 달하는 매출 성장의 결실을 맺었다. 2015년 1분기에는 전년동기 대비 4배의 매출 성장을 이뤘고, 올 초 일 매출 1억을 달성하는 등 콘텐츠 유료화 정착을 위한 광폭 행보를 이어나가고 있다. 이용자도 급증하며 지난 1분기 이용자 규모는 전년동기 대비 3.7배 증가해, 누적 가입자 수 약 630만명을 보유한 대표 모바일 콘텐츠 플랫폼으로 거듭났다.

유료 콘텐츠에 대한 소비도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지난 2년 동안 카카오페이지 이용자들은 총 12억 회차를 열람했으며, 해당 회차의 페이지 수만 합쳐도 380억 장에 달한다. 또한 이용자들의 누적 소비 시간은 총 7천만 시간으로, 이를 연으로 환산하면 약 8,024년 동안 카카오페이지에서 콘텐츠를 소비한 셈이다. 카카오페이지에서 가장 많은 수익을 올린 작품은 판타지소설 '달빛조각사'로 월 최대 9천 200만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이 같은 성공작은 계속해서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이두행 카카오페이지 서비스 총괄은 "서비스 초기 겪은 난항을 극복하기 위해 '이용자에게 답이 있다'는 서비스의 기본 철학을 잊지 않고, 끊임없는 업데이트와 새로운 실험을 이어왔다"며, "앞으로도 카카오페이지는 콘텐츠 유료화 정착을 통해 작품 수익이 창작자에게 돌아가 다시 양질의 콘텐츠가 생산되고, 이를 통해 이용자가 즐거운 경험을 얻는 선순환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다음카카오 #카카오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