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세월호 참사 피해가족은 1일 정부가 배·보상금 규모를 확정한 것에 대해 "진상규명이 먼저"라는 입장을 밝혔다.

유경근 4·16 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참사 1년이 지나도 아무것도 못밝히고 있는 상황에서 진상규명부터 하는게 희생자와 피해가족들에 대한 예의"라며 "지금은 배·보상을 진행할 때가 아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배보상 기준이 잘못됐다고 하면 잘 모르는 국민들은 역시나 돈 더달라고 농성하는거구나 할 것이고, 받아들이겠다고 하면 배보상 결정 났는데 무슨 진상규명을 더 하라는거냐고 할 것 아니냐"며 "진상규명을 위한 유가족들의 노력을 있는 그대로 알아달라"고 했다.

그는 "시행령을 폐기하고 세월호를 하루 빨리 인양하는 게 정부의 의무"라며 "피해가족들이 (진상규명이 아닌) 배보상 문제에 대한 답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니 너무 비참하다"고도 했다.

그는 앞서 전날 서울 청운동에서 기자들과 만나 "제발 배보상금이 많냐 적냐 묻지 말아달라"며 "우리 애들 목숨은 8000억원을 줘도 모자라지만 그 돈 받자고 이러는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었다.

장동원 생존학생 학부모 대표도 "지금은 배·보상 금액에 대해 말할 때가 아니다"라며 "지금 아이들에게 중요한 건 돈보다 친구가 왜 희생됐고, 구조되지 못했는지 밝혀내는 일"이라고 했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이날 배상 및 보상 심의위원회가 의결한 세월호 사고 피해자에 대한 배·보상 지급기준을 발표했다.

피해자별 배상금 추정 규모는 단원고 학생 1인당 평균 약 8억2000만원(배상금 4억2000만원+위로금 3억원+여행자보험 1억원), 단원고 교사 약 11억4000만원(배상금 7억6000만원+위로금 3억원+교직원보험 8000만원) 정도다. 일반인 희생자 등의 경우에는 소득과 연령에 따라 배상액이 달라진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세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