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합동 총회정책연구소가 3차에 걸쳐 '총회정책과제 발굴을 위한 공청회'를 열었다. 사진은 26일 대치동 총회회관에서 열린 제3차 공청회 모습.   ©윤근일 기자

"정치꾼은 많지만, 정치가는 적다." "정치는 있으나 정책은 사라졌다."
이런 자조나 탄식의 말이 가급적 나오지 않도록 해야한다.

[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예장합동 총회(총회장 백남선 목사) 총회정책연구소가 3차에 걸친 '총회정책과제 발굴을 위한 공청회'에서 권성수 목사(대구동신교회)가 던진 말이다. 소위 정치꾼으로 불리우는 몇몇에 의해 총회가 움직이기 보다는, 보다 공의롭고 정직하게 총회 운영을 이루기 위해서는 정책 총회가 되어야 한다는 주장이다.

12일 오전 정읍성광교회에서 있었던 1차 공청회에서 권성수 목사는 "우리 교단 총회 정책 총회로 가야"라는 주제로 발표했는데, "선의의 정치는 필요하나 몇몇 정치'꾼'들의 이권을 위한 정치는 없어지거나 개혁되어야 한다"면서 특히 "총회가 파한 후 몇몇 정치'꾼'들이 총회 결정을 손바닥 뒤집듯 뒤집을 수 있는 풍토는 반드시 개혁도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권 목사는 "총회에서 정책적 토론을 할 수 있도록 이슈를 정하고, 발표자와 토론 시간, 방법 등을 정하는 일체의 관련 항목을 총회 시작 전 결정할 수 있는 기구가 필요하다"고도 주장하고, "총회에서 안건을 다룰 때 중요사안에 따라 먼저 다룰 것과 후에 다룰 것, 시간을 많이 배정할 것과 적게 배정할 것, 결의방법 등을 결정할 수 있는 기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총회가 정책 토론할 수 있는 정책의 장이 되도록 하기 위해서는 신학과 목회와 윤리 등 오늘의 현실 속에서 반드시 토론해서 방향을 잡아야 할 이슈들을 신학교 교수들과 교회 목회자들과 교단 지도자들, 평신도들이 각기 제안할 수 있게 하고, 제안된 이슈들을 어느 기구가 경중을 가려 총회에서 토론해서 결정해야 할 주요 이슈로 선별하는 작업도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심창섭 박사   ©자료사진

26일 대치동 총회회관에서 열린 3차 공청회에서는 심창섭 목사(전 총신대 교수)가 "정책 PM(Policy Mannual)에 의한 교단 운영 및 미래교회를 위한 정책 제안"이란 주제로 발표하면서, 아예 "교단 총회 교단산하의 기관/교회가 효율적이고 건강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교단 정책 매뉴얼 PM을 재정비/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 목사는 "PM에 따라 총회/노회/교회 그리고 교단산하 각 기관이 움직이도록 하면 정치적인 힘의 남용과 부패를 방지하고 효율적인 운영을 할 수 있다"고 말하고, "PM은 인간이 신이 아닌 이상 공동체의 올바른 운영과 발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요건"이라면서 총회, 노회, 지교회, 총회산하 주요기관 운영의 PM사례를 제시했다.

또 심창섭 목사는 "교단의 미래를 염려하는 모든 사람들은 총회가 정치적인 권력 싸움에서 해방되어 미래 지향적인 정책대안이 나오길 바라고 있다"고 말하고, "이미 주일학교 미래가 불투명해 다음 세대 교회에 대한 염려들이 나오고 있다"면서 "주일학교와 청소년 육성 방안이 총회차원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그는 ▶은퇴목회자(선교사) 노후대책을 위한 대안 연구 ▶교회재정의 투명한 집행을 위한 방안 ▶총신과 지방신학교 재정비 방안 ▶통일을 대비한 선교 정책 ▶총회복지사업 정책 ▶대외 관계 정책 ▶목회자 재교육 방안 ▶지교회와 기관의 고정자산화 ▶총회 독립재판국 신설 정책 실행을 위한 제안 등의 주요한 정책 사안이 총회 숙제로 앞에 있다 설명했다.

한편 19일 오전 달서교회에서 있었던 2차 공청회에서는 장차남 목사(증경총회장)가 발표하면서 "한국교회 입장에서는 신앙의 성숙, 신학의 훈련, 민주적 의식이 많이 부족하다고 여기므로 준비되지 않은 상태에서 임기 및 신임제는 오히려 혼란과 난맥상을 초래하기 십상이므로 지금은 시기상조라 본다"고 했지만, "장로회 정치제도가 교인주권을 통한 하나님의 부르심과 신임을 전제로 한 직분 수행이란 측면에서 민주적이어야 함을 깊이 유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예장합동 #합동 #총회정책과제 #공청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