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국방부 나승용 국방부 공보담당관은 26일 마틴 뎀프시 마틴 뎀프시 미국 합참의장이 최근 아태지역의 미사일 방어 우산 구축이 진전을 보고 있다는 발언이 고(高)고도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THAAD)를 염두한 발언이 아니라고 밝혔다.

앞서 뎀프시 합참의장은 24일(현지시간) 일본으로 향하는 전용기 안에서 기자들에게 "아시아·태평양 역내의 통합된 미사일방어 우산(integrated air and missile defense umbrella)을 구축하는 데 진전을 보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또한 "한국과 일본 모두 각 국의 입장에서 MD 체계 획득에 대한 책무를 다 하고 있다"며 이는 3국의 상호 운용성을 높이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나 공보담당관은 "사드에 대해선 누차 입장을 밝혔기 때문에 추가적으로 언급하지 않겠다"며 "미 합참의장의 발언의 취지는 어떤 지역이나 국가통합의 의미보다는 방어수단의 통합, 다시말해서 공중방어까지도 통합하는 개념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뎀프시 의장의 발언은) 통합미사일 방어능력(IAMD, Intergrated Air and Missile Defense)의 위협 대상이 탄도미사일에 더해서 무인기, 크루즈미사일, 전투기 등 다양한 공중위협에 대한 대응개념인 것으로 안다"고 그는 재차 강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국방부 #사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