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미국 국무부 웬디 셔먼 정무차관의 발언이 논란을 불러일으키자 미국 당국이 서둘러 진화에 나섰다.

미국 국무부 머리 하프 부대변인은 2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서 서면 차관의 양비론적 발언이 한-일 관계에 대한 미국의 입장 변화를 의미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미국의 정책에는 변화가 없다"고 못박았다. 한-일 간 외교적 갈등에 대한 미국의 정책 변화를 의미하는 게 아니며, 특정 국가나 지도자를 지목한 것도 아니라는게 하프 부대변인의 설명. 특히 하프 부대변인은 셔먼 차관의 발언이 특정 자도자를 지목한 것이란 해석에 당혹한 모습을 보였다.

이후 국무부 대변인실은 외신기자클럽에 내놓은 논평을 통해 "과거가 문제에 치유와 화해를 촉진하는 자세로 접근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지속적으로 강조해왔다"며 "무라야마 담화와 고노 담화가 일본의 주변국 관계개선의 중요한 획을 그은 것"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웬디 셔먼 장관의 발언은 지난해 존 케리 국무부 장관이 방한 당시 "한일이 역사를 극복하고 관계를 진전시키는 것이 좋다"고 말하는 등 미국은 그동안 한일관계와 관련해 '미래'를 강조하는 태도서 한발 더 나갔다는 평가가 우세하다. 그러면서 한일관계 개선을 올해 우선순위 정책으로 추진하고 있는 미국의 입장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셔먼 차관이 동북아 지역에서 과거사 문제가 갖는 중요성을 너무 간과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앞서 셔먼 차관은 지난 달 27일 카네기국제평화재단 연설에서 "정치지도자가 과거의 적을 비난함으로써 값싼 박수를 얻는 것은 어렵지 않다. 그러나 이 같은 도발은 진전이 아니라 마비를 초래한다"는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웬디셔먼 #과거사 #미국 #국무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