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옥한흠 목사의 생애를 조명하는 다큐멘터리 영화 <제자 옥한흠>이 상영되고 있다.   ©김대원 기자

[뉴욕=기독일보] 고(故) 옥한흠 목사의 생애를 조명하는 다큐멘터리 형식의 영화 <제자 옥한흠>이 지난 14~15일(현지시간) 뉴저지와 뉴욕에서 연속 상영돼 성황을 이뤘다.

영화는 14일 뉴저지 한소망교회(담임 김귀안 목사)와 15일 퀸즈한인교회(담임 이규섭 목사)에서 연속 이틀간 상영됐으며, 지역교회들의 단체 관람을 비롯해 교계 지도자들도 참석해 영화를 시청했다.

김상철 감독이 제작한 <제자 옥한흠>은 2014년 한국 다큐멘타리 개봉작 중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다이빙벨>에 이어 관객 순위 3위를 기록하며 주목을 받은 기독교 영화다.

영화는 옥한흠 목사가 주창한 평신도를 깨우는 제자훈련이 현재까지 한국교회에 어떠한 영향을 끼치고 있는지 조명하고 있으며, 옥한흠 목사의 일대기와 함께 이동원 목사(지구촌교회 원로), 이찬수 목사(분당우리교회) 등의 동료 목회자들이 추억하는 옥한흠 목사를 그리고 있다.

▲15일 퀸즈한인교회에서 열린 <제자 옥한흠> 상영회에 참석한 교계지도자들과 성도들.   ©김대원 기자

15일 퀸즈한인교회 상영회는 영하 15도까지 내려가는 강추위 속에서도 영화를 시청하기 위해 모인 교계 지도자들과 성도들로 예배당이 가득찼다. 이날 상영회는 퀸즈한인교회 이규섭 목사의 사회로 뉴욕교협회장 이재덕 목사 기도, 영화상영, 문석진 목사(씨존 대표) 인사말, 뉴욕목사회장 이만호 목사 헌금기도, 통성기도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번 상영회를 기획한 씨존 대표 문석진 목사는 인사말에서 "영화가 주는 기독교적 임팩트가 교회들에 더욱 힘을 실어줄 것"이라면서 "이런 파워풀하고 좋은 기독교 영화가 계속적으로 제작될 수 있도록 우리가 기도하고 후원하는 미디어선교사의 역할을 하자"고 강조했다.

이날 영화 상영이 마친 후에는 이규섭 목사가 통성기도를 인도했다. 이규섭 목사는 "다른 사람이 아닌 내가 변할 수 있도록 기도하자"고 강조했으며 참석자들은 자신의 신앙의 변화와 뉴욕교계의 발전을 위해 함께 통성으로 기도하는 시간을 가졌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퀸즈한인교회 #은보옥한흠 #옥한흠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