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와 미국의 국채 금리 차이가 절반 이하으로 좁혀졌다.

양국 간 금리차가 빠른 속도로 좁혀지고 있는 것은 미국은 시중에 푼 돈을 거둬들이는 반면 우리나라는 저금리 기조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29일 한국은행 등에 따르면 한미 양국의 3년 만기 국고채 수익률은 이달 26일 현재 우리나라가 2.158%, 미국이 1.19%에 달했다. 이에 따라 양국의 국채 금리 차이는 0.968%p로 떨어졌다.

우리나라 국고채 수익률은 올들어 꾸준히 하락했다. 지난 1월2일 2.913%에 달했으나 ▲6월12일 올해 처음으로 2.7%대로 떨어진 데 이어 ▲12월 26일 2.158%까지 떨어졌다.

반면 미국의 국고채 수익률은 ▲1월2일 0.76%였으나 ▲10월31일 양적완화 종료 선언을 전후해 0.91~0.97%를 오가다가 ▲이달 26일 현재 1.19%를 나타냈다

양국간 금리 차이는 앞으로도 더 좁혀질 가능성이 크다. 미국 연준이 금리정상화를 공표한 반면 한국은행은 내년에도 저금리 기조를 한동안 유지할 방침이기 때문이다.

채권 시장 일각에서는 한은이 내년중 기준 금리를 한차례 더 인하할 가능성도 열려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국채금리 #한-미금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