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전셋값이 10억원이 넘는 서울의 전세 아파트가 5년 만에 5배 수준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아파트는 대부분 강남구와 서초구에 위치해 있었다.

18일 부동산써브에 따르면 이번 달 2주차 시세 기준 서울의 아파트(주상복합 포함) 총 120만5,022가구 가운데 전세가격이 10억원 이상인 곳은 1만1,432가구다.

이는 2009년 서울의 10억원 이상 전세 아파트가 2,385가구였던 것과 비교하면 5년 만에 479% 증가한 것이다.

부동산써브 김미선 선임연구원은 "2008년 미국발 경제위기 이후 경기 침체가 지속되며 아파트 매매가격 약세가 이어지면서 주택을 구매할 능력을 갖춘 층에서 전세를 선호하는 현상이 두드러지게 나타났다"라며 "아파트값 상승을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전세 선호 현상이 심화해 고가 전세도 덩달아 급증했다"고 분석했다.

서울의 10억원 이상 전세 아파트는 2009년 2천385가구에서 2010년 2,484가구로 4% 증가했고, 2011년 7,296가구(194%↑), 2012년 7,376가구(1%↑), 지난해 7,646가구(4%↑), 올해 1만1,432가구(50%↑)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10억원이 넘는 전세 아파트가 가장 많은 지역은 강남구로 서울 전체의 55%(6,260가구)를 차지했다. 이어 서초구가 37%(4,267가구)로 강남구와 서초구에 서울의 10억원 이상 전세 아파트가 90% 이상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용산구 273가구, 양천구 203가구, 성동구 189가구, 마포구 178가구, 종로구 34가구, 송파구 16가구, 중구 12가구 등 순이었다.

2009년 서울에서 10억원 이상 전세 아파트가 있는 구는 강남·서초·용산·송파 등 4곳에 불과했지만, 5년 만에 9곳으로 확산한 것이다.

10억원 이상 전세아파트가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때는 2010∼2011년 사이였다.

2008년 7월 송파구에서는 잠실리센츠(5,563가구), 8월 파크리오(6,864가구), 9월 잠실엘스(5,678가구) 등 대단지 아파트가 차례로 입주를 시작하고, 12월은 서초구에서 반포자이(3,410가구), 2009년 7월 래미안퍼스티지(2,444가구) 등의 입주가 이어지며 전세 물량이 쏟아져 당시 이 지역에서 '역전세난'이 발생하는 등 가격이 낮게 형성됐었다.

그러나 2년이 지난 뒤에는 새 단지 주변이 정리되면서 해당 아파트의 전셋값이 2배 이상 오르는 등 전셋값이 폭등해 10억원 이상 전세 아파트도 함께 늘어났다.

2010년 서초구에서 2010년 10억 이상 전세아파트가 777가구에서 2011년 3,119가구로 1년 새 무려 301%가 증가했고, 강남구는 같은 기간 1,638가구에서 3,852가구로 135%가 늘었다.

이 시기 마포구에서는 대형 평형으로 이뤄진 주상복합 메세나폴리스, 성동구에서는 고급 주상복합인 갤러리아포레, 양천구에서는 주상복합 목동트라팰리스가 입주하면서 고가 전세시장에 영향을 미쳤다. 종로구에서는 평창동 롯데캐슬로잔의 전셋값 상승이 영향을 줬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전세아파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