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인천장애인아시안게임(이하 인천장애인AG)이 일주일 간의 아름다운 열전을 마치고 오늘 저녁 작별한다.

아시아 41개국에서 모인 6196명의 선수단은 24일 오후 6시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예정된 대회 폐회식에 참석해 흘렸던 땀과 눈물을 뒤로 하고 다시 모일 날을 기약한다.

폐막식은 '언제, 어디서나'라는주제로 인천에서 만든 추억을 함께 돌이키고 재회를 기약하는 축제의 분위기로 준비하고 있다.

박칼린 감독은 이번 폐회식에서는 개회식에서 보여주지 못한 한국적인 색채를 담아낸다는 계획으로 전통의 소리·음악·춤 등을 소재로 구성, 흥겨운 한국 전통 문화예술로 무대를 준비하고 있다.

한류(韓流)의 축을 담당하고 있는 케이 팝(K-POP) 스타 샤이니는 피날레 공연을 통해 축제의 흥을 돋운다.

폐회식 공연은 총 4장으로 구성되는데, 식전행사로 진행될 1장은 지난 일주일 동안의 대회 하이라이트 영상이 흐른 뒤 카운트다운으로 폐회식의 서막을 알리게 된다.

카운트다운 뒤에는 '인천의 소리를 따라'라는 소주제로 인간문화재 하용부 선생의 솔로공연과 차전놀이, 반고춤 등 한국 전통의 다양한 놀이 공연이 펼쳐진다.

식전 행사에 이어 개최국기와 선수단의 입장이 이어진다. 개회식 당시 역발상으로 큰 호흥을 얻었던 선수단 입장은 폐회식에도 계속 된다. 이번에도 선수단의 입장 뒤에 본격적인 공연이 펼쳐진다.

선수단이 자리를 잡으면 김성일 조직위원장의 대회 폐회 선언과 함께 일주일 간 인천 문학경기장에 걸렸던 대회기가 내려오고, 차기 개최국인 인도네시아에 이양된다.

인도네시아의 국기게양 순서까지 마치면 단아하고 고운 해금과 웅장하게 뻗는 대금이 연주되는 가운데 인천을 밝혀 온 성화가 소화된다.

'인천의 소리, 내일을 깨우다'는 주제를 내포하고 있는 식후행사에는 한국의 울림을 소재로 한 리틀엔젤스와 220여명의 대규모 타악 공연이 펼쳐진다. 김영임 명창의 소리도 신명나는 축제 분위기를 이어간다.

인기 아이돌 그룹 샤이니는 마지막 피날레 공연을 통해 아시아 선수단에 잊지 못한 추억을 선물할 계획이다.

18일 오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펼쳐진 '2014 인천장애인아시안게임'개막식에서 APC기를 게양하고 있다. 2014.10.18.(사진=2014인천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조직위원회 제공)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장애인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