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관장 정형민)은 SBS문화재단(이사장 윤세영)과 공동 주최로 8월 5일부터 11월 9일까지'올해의 작가상 2014'전을 과천관에서 개최한다.

'올해의 작가상(Korea Artist Prize)'은 국립현대미술관과 SBS문화재단이 공동 주최하여 올해로 세 번째를 맞이하는 시상제도로 한국 현대미술의 미래적 잠재성과 비전을 제시할 역량 있는 작가를 후원함으로써 한국 현대미술의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는 구동희, 김신일, 노순택, 장지아의 최근 작품을 전시하고 심사를 거쳐 9월 중 올해의 작가를 선정한다.

미술관 관계자는 "4인의 작가는 우리 사회가 안고 있는 다양한 지점을 포착하여 개성적이고 열린 시각을 보여주고 있다"며 "사회 정치적인 문제를 삶의 문제, 보편적인 인간의 문제로 접근하거나 사회적으로 금기시된 욕망을 들여다봄으로써 삶의 이면, 인간의 본질을 들여다보게 한다. 또한 일상의 진부함에서 발생하는 부조리함을 다층적으로 드러내고, 매체로 인한 폐해에서 벗어나 건강한 인간상을 지향하는 등 작품을 통해서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들의 모습을 발견하게 할 뿐만 아니라 인간에 대한 깊은 고민을 성찰하게 할 수 있는 기회를 줄 것이다."고 말했다.

올해의 작가상 후보 중 한명인 구동희의 작품들   ©국립현대미술관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국립현대미술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