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공공행정혁신포럼 내 마련된 하이닥 부스에서 서정호 포탈사업부장이 참가자들에게 시연을 하고 있다.   ©하이닥 제공

건강정보앱 하이닥(HiDoc)이 '정부3.0' 사업의 성공사례로 세계적 권위의 행정포럼인 '2014년 UN공공행정혁신포럼'에 초청돼 세계 각국의 귀빈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았다.

UN공공행정혁신포럼은 126개국에서 1861여명의 각료와 석학들이 참여해 나흘동안 우리나라의 전자정부 등의 공공서비스를 경험하는 전시회다.

하이닥은 공공행정 전시관에 부스를 마련해 운영 첫날 진행된 공공행정 전시관 VIP 투어에서 애플리케이션을 상세히 소개하고, 세계 각국의 귀빈들로부터 수출에 대한 문의를 받는 등 하이닥이 추구하는 헬스케어 서비스 플랫폼에 많은 이목이 집중됐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2월부터 환경부의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 미세먼지 지수, 자외선 지수, 방사능 지수 등 생활에 도움이 되는 16개의 건강지수를 서비스하고 있는 하이닥은 공공데이터를 잘 활용하여 이용자들에게 가치를 전달한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 포럼에 초청받았다. 하이닥은 건강지수 서비스 이후로 이용자수가 전년 대비 50% 이상 상승하며 이용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하이닥은 건강지수 서비스 외에도 주치의와의 1:1상담, 병원 찾기 및 예약, 성장발달 체크 등의 각종 자가체커, 생리주기를 기록하는 매직캘린더, 건강뉴스 등 광범위한 건강 모바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에는 앱을 클릭하지 않고도 주요 건강지수를 바탕화면에서 확인할 수 있는 위젯 서비스도 오픈했다.

하이닥은 앞으로 공공데이터 사용 영역을 확대하여 보다 다양한 건강 의료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하이닥 #헬스케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