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이상 사용한 김치냉장고는 화재발생 위험이 높은 것으로 지적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최근 2년(2012~2013년) 간 접수된 김치냉장고 위해사례 162건을 분석한 결과, 김치냉장고 '화재사고'가 98건(60.5%)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는 주로 10년이 넘은 제품에서 발생했다고 11일 밝혔다.

사용기간 및 제조업체 확인이 가능한 김치냉장고 32건의 화재 중 김치냉장고의 사용기간이 '10년 이상'인 경우가 22건(68.8%)으로 가장 많았고, '5~10년' 6건(18.7%), '5년 이하' 4건(12.5%) 등의 순이었다.

특히 사용기간 '10년 이상'인 김치냉장고 화재 사례 22건 중 위니아만도 제품이 90.9%(20건)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위니아만도 김치냉장고의 경우 권장 안전사용기간을 7년으로 표시하고 있다.

위니아만도는 1995년 국내에서 최초로 김치냉장고를 판매한 업체로 10년 이상 노후된 제품을 보유한 소비자가 많기 때문인 것으로 소비자원은 분석했다.

이에 따라 소비자원은 김치냉장고 화재로 인한 인적·재산적 피해가 심각할 수 있다고 판단해 위니아만도에 소비자안전 확보를 위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도록 권고했다.

위니아만도는 소비자원의 권고를 수용해 10년 이상 노후된 김치냉장고를 대상으로 무상으로 안전점검 및 부품교환을 실시하기로 했다. 무상점검 대상은 2004년 9월 이전에 제조한 김치냉장고 27만대다.

위니아만도는 10년 이상 된 김치냉장고를 보유한 소비자에게 유선으로 연락을 취해 김치냉장고 동작을 제어하는 '메인 컨트롤' 상태 점검(필요 시 부품 무상 교체), 제품 내부 청소, 안전한 사용법 안내 등을 조치할 예정이다.

소비자원은 위니아만도 김치냉장고를 사용 중인 소비자에게 김치냉장고 모델을 확인한 후 반드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조치를 받도록 당부했다.

사진은 위 기사와는 관련 없는 이미지 사진입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김치냉장고수명 #안전수명7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