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만원(사회발전시스템연구소장)씨의 세월호 관련 지나친 발언이 국민적 지탄을 받고 있는 가운데 소설가 이외수가 그의 상상력이 과도하다고 비판했다. 

이외수는 지만원 발언에 대한 글을 리트윗하며 "이분이 보유하신 상상력으로 소설을 쓰시면 이 나라 소설가들은 모두 붓을 던져야 할 듯"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23일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는 "지만원 씨가 운영하는 인터넷사이트 '시스템클럽'에 올린 '박근혜, 정신 바짝 차려야'라는 제목의 글에 대해 신고가 접수됐다"며 "내사에 들어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경찰은 모욕죄 등의 혐의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 소장이 22일 올린 '박근혜, 정신 바짝 차려야' 글은 삭제된 상태다.

22일 지만원 소장은 자신의 홈페이지에 '박근혜, 정신 바짝 차려야'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해 '알고보니 매우 무능하다'는 것이 많은 국민들의 정서"라며 "리더십의 기본인 실태분석조차 없이 대통령 자리에 앉아있는 것"이라고 글을 올렸다.

이어 "지금 대한민국은 세월호의 확대판이다"며 "이번 세월호 사건을 맞이한 박근혜는 국민 에너지를 총동원해 사회 곳곳에 시스템 심기 운동을 옛날 새마을운동 하듯이 전개해야 하고 국가를 전복할 목적으로 획책할 '제2의 5.18 반란'을 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안산과 서울을 연결하는 수도권 밴드에서 국가를 전복할 목적으로 획책할 제 2의 5·18 반란에 지금부터 손을 써야 한다"며 "무능한 박근혜 퇴진과 아울러 국가를 전복하기 위한 봉기가 바로 북한의 코앞에서 벌어질 모양이다. 매우 위험한 도박인 것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시체 장사 한두 번 당해봤는가? 세월호 참사는 이를 위한 거대한 불쏘시개다"라고 말했다.

지만원 소장은 "많은 국민들이 박근혜의 능력을 불신하고 있으며 점점 식상해한다. 온갖 유언비어와 선동으로 이런 물결을 거세게 증폭시킬 것이다"며 "제2의 5.18폭동, 이것이 반드시 일어날 것이라는 확신 하에 대통령은 단단히 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23일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는 "지만원 씨가 운영하는 인터넷사이트 '시스템클럽'에 올린 '박근혜, 정신 바짝 차려야'라는 제목의 글에 대해 신고가 접수됐다"며 "내사에 들어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지 소장이 올린 '박근혜, 정신 바짝 차려야' 글은 삭제된 상태다.

한편 같은날 오후 4시경 그는 "나는 무고한 국민 300여명을 집단 학살케 한 세월호 운전 책임자들에 분노를 표했고, 국민 안전을 지켜주기 위한 시스템 재건을 도외시했던 박근혜 정부에 공분을 표했다"며 "이 글 어디에도 내가 억울하게 희생당한 생명들과 그 유가족들에게 상처가 될 만한 글을 쓰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에프킬러로 청소해야 할 해충 기자들은 내가 유족들을 가리켜 시체장사하는 사람들이라는 요지의 기사를 썼다고 주장했다"며 "생사람 잡는 빨갱이들이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날 지 소장은 오후 1시50분께 '도둑질 하려다 들킨 해충들의 발광'이라는 글을 게재하며 '국민 정서가 미개하다'는 내용의 글을 올려 물의를 일으킨 정몽준 의원의 아들의 글에 대해 "여기에 무슨 패륜적 표현이 있다는 말인가?"라며 두둔했다.

또 "빨갱이 언론들은 '한기호, 김문수, 서남수, 권은희, 정몽준 아들, 송영선, 민병욱, 지만원, 서승만' 이 망언을 했다고 보도한다"고 주장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지만원 #시스템클럽 #박근혜 #빨갱이 #제2의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