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다운 어린 학생들을 '생지옥'에 두고 침몰하는 여객선에서 홀로 빠져나온 세월호 선장 이준석(68)씨가 구속돼 조사를 받던 중 몸이 아프다며 병원을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검경 합동수사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목포해경에서 조사를 받던 이씨가 엉덩이와 허리 등이 아프다고 수사진에 호소해 목포의 한 병원에서 엑스레이(X-ray) 촬영 등 검사를 받았다.

이씨는 사고 당시 부상을 입었다고 주장했으며 병원 검진 결과 건강 상태가 조사를 받는데는 별다른 무리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함께 구속된 조타수 조모(55)씨도 이날 병원에서 혈압약을 처방받았다.

조씨는 평소 혈압약을 복용해 왔으나 세월호 참사 이후 합수부의 조사를 받고 곧바로 구속돼 약이 없다며 수사관들에게 약 처방을 요구했다.

국민적 공분의 한 가운데에 서있는 3등항해사 박모(25·여)씨도 심신이 상당히 쇠약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는 지난 18일 오후 늦게 법원에서 사전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던 중 실신해 심문이 중단되기도 했다.

합수부 관계자는 "선장 이씨 등이 몸이 아프다고 해 병원 검진을 받게 했다"며 "현재는 조사를 받는데 무리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사고 당시 선장 이씨는 근무시간임에도 국내에서 두 번째로 조류가 센 맹골수도(孟骨水道·진도 조도면 맹골도와 거차도 사이의 해역) 운항을 3등항해사인 박씨에게 맡긴 것으로 드러났다. 박씨가 맹골수도 운항을 지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세월호 #선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