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프로축구 레알마드리드가 FC바르셀로나를 꺾고 3년 만에 스페인 국왕컵(코파 델 레이)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레알마드리드는 17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메스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바르셀로나와의 2013~2014 스페인 국왕컵 결승에서 후반 40분에 터진 가레스 베일의 결승골에 힘입어 2-1로 승리를 거두고 정상에 올랐다.

이로써 레알마드리드는 2011년 이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후, 3년 만에 정상을 탈환했다. 당시 결승에서도 바르셀로나를 꺾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통산 19번째 우승이다. 바르셀로나는 2년 만에 정상에 도전했지만 승부처에서 통한의 결승골을 내주며 고배를 마셨다.

레알마드리드는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햄스트링으로 결장했지만 거액을 주고 영입한 베일이 결승골을 터뜨렸다. 호날두의 공백을 훌륭히 메웠다.

베일은 1-1로 팽팽하던 후반 40분 하프라인부터 질풍 같은 드리블을 통해 결승골을 터뜨려 승리의 주역이 됐다.

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네이마르 콤비는 씁쓸하게 라이벌의 우승을 바라봐야 했다.

먼저 골문을 연 것은 레알마드리드다. 전반 11분 역습에서 앙헬 디 마리아가 선제골을 터뜨렸다. 베일, 카림 벤제마의 패스 플레이를 통해 전개된 역습이 인상적이었다.

일진일퇴의 양상 속에서 레알마드리드가 1-0으로 전반을 앞섰다.

특유의 패스 플레이로 주도권을 놓치지 않은 바르셀로나는 후반 23분에 균형을 맞췄다. 코너킥 세트피스에서 사비의 크로스를 수비수 마르크 바르트라가 헤딩슛으로 연결해 골망을 갈랐다.

바르셀로나의 기세가 올랐지만 후반 40분에 베일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하프라인 부근에서 공을 잡은 베일이 드리블로 질주해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를 만들었고 왼발 슛으로 결승골을 기록했다. 상대의 반칙에 가까운 플레이도 베일의 질주를 막진 못했다.

바르셀로나는 경기 종료 직전에 찬스를 잡았지만 네이마르의 슛이 골대를 때려 불운을 맛봤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가레스베일 #레알마드리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