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은 10일 의협의 하루 집단휴진에 대해 "국민의 건강과 생활에 밀접한 분야에서 국민을 볼모로 집단행동을 해서 피해를 끼치는 행위는 결코 있어선 안 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최근 국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국가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변화와 개혁을 추진하는 정부의 정책에 반대하는 집단행동 움직임이 있는데 매우 안타깝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그런 행동은 국민경제에 큰 타격을 주고 국가발전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면서 "지금 우리가 하고자 하는 개혁은 국가발전과 국민행복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일인 만큼 어떠한 저항과 어려움 있더라도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정 집단이 자신들의 기득권이나 이해관계를 지키기 위해서 변화에 정항하거나, 사실관계까지 왜곡해 가면서 여론을 호도하는 행동들은 어떤 명분이나 정당성도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국민건강볼모 #집단행동안돼 #휴진안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