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펀드시장에서 개인 투자자의 비중이 9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7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말 현재 개인 투자자의 펀드 판매잔고는 105조9,968억원으로, 전체 판매잔고(310조4,127억원)의 34.15%를 나타냈다.

이는 지난 2004년 말 개인 투자자 비중(33.74%) 이후 9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개인 투자자의 비중은 2000년대 중반 적립식 펀드의 인기와 중국 경제성장에 따른 글로벌 경기호황에 힘입어 2007년 말 57.38%까지 증가했다.

하지만 이후 하락세로 진입, ▲2008년 말 51.67% ▲2009년 말 50.52% ▲2010년 말 43.18% ▲2011년 말 43.74% ▲2012년 말 38.08%로 비중이 점점 줄어들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펀드시장 #펀드개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