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 및 신흥국 금융시장 불안 등의 여파로 국내 증권시장에서 3조원 이상의 외국인 자금이 빠져나갔다.

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2월중 외국인은 상장주식 1조2,320억원, 상장채권 1조8,040억원을 매도하는 등 총 3조360억원 상당의 유가증권을 판 것으로 나타났다.

종목별로는 상장주식이 지난해 11월 이후 4개월 연속 매도세를 보이고 있고, 채권은 1개월 만에 다시 순유출로 돌아섰다.

주식의 경우 미국의 양적완화와 신흥국 금융시장의 불확실성 확대, 미국·중국의 경제지표 부진 등으로 인해 외국인이 국내시장에서 자금을 회수한 것으로 보인다.

채권은 채권 순매수 규모(1조원)가 만기도래 규모(2.8조원)보다 적어 1개월 만에 순유출로 전환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주식순매도 #외국인자본 #외국투자축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