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셋값 고공행진 속에 서울 강남권 아파트와 연립의 전세가격이 매매가의 60%를 모두 넘어섰다.

5일 KB부동산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으로 서울 강남권의 연립주택 전세가율은 60.2%로 통계 조사를 시작한 이래 처음 60%선을 넘었다.

작년 12월 60.0%를 기록, 60%대에 진입했던 강남권의 아파트 전세가율도 지난달 60.6%로 소폭 상승했다.

강북권에 비해 집값이 상대적으로 비싸 전세가율이 비교적 낮았던 강남권의 아파트와 연립주택의 전세가율이 60%를 넘어선 것은 전셋값 폭등이 전방위로 확산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실제로 2년 전인 2012년 1월까지만 하더라도 강남권의 전세가율은 연립의 경우 54.9%, 아파트는 48.9%에 불과했다. 같은 시기 강북권 전세가율은 연립은 56.5%, 아파트는 53.5%였다.

현재 강북권 연립 전세가율은 61.0%, 아파트 전세가율은 63.8%로 집계돼 2년새 강남권과 강북권의 전세가율 격차는 점점 좁혀지고 있는 추세다.

한편, 서울 전체의 전세가율은 연립의 경우 60.6%, 아파트는 62.1%에 달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강남아파트 #강남연립전세가 #전세가율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