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전국의 땅값이 1.14% 오르고, 땅 거래량은 9.6% 늘어났다. 이는 가격은 안정세에 부동산 경기가 회복되는 조짐을 나타내는 것으로 해석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지가변동률이 2012년과 비교해 전국 평균으로 1.14%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권역별로는 수도권이 1.04%, 지방권은 1.30% 상승했다.

지난 한 해 토지 거래량은 총 224만1천979필지, 18억2천672만3천㎡로 전년보다 필지 수로는 9.6%, 면적으로는 0.2% 증가했다. 필지 수가 면적보다 더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은 아파트 등 공동주택 거래가 많았기 때문이다.

순수토지(아파트나 단독·다가구주택, 상가 등이 없는 나대지) 거래량은 총 90만2천221필지, 16억9천885만9천㎡로 필지 수는 0.1% 증가했지만 면적은 0.7% 감소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토지가격은 크게 오르지 않았지만 거래가 활발해져 얼어붙었던 토지 시장 경기가 지난해에는 조금 풀린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한편 12월의 전국 지가는 전년 동월 대비 0.15% 상승했다.

12월 토지 거래량은 23만5천987필지, 1억8천33만5천㎡로 그 전년 동월대비 필지 수는 5.4%, 면적은 20.2% 증가했다.

사진은 한 모델하우스 고객 방문 현장 전경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부동산회복 #토지거래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