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지자체와 주민 반대 등으로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목동, 안산 등 행복주택 시범지구 5곳의 공급 가구 수를 대폭 축소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는 행복주택 시범지구 가운데 아직 지구지정을 하지 않은 목동·안산·송파·잠실·안산(고잔) 등 행복주택 시범지구 5곳에 대한 공급 가구 수를 최대 62%까지 축소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서울 목동 행복지구는 당초 2800가구에서 1300가구로 약 54%가 줄어들며, 잠실 1800가구→750가구(58%), 송파 1600가구→600가구(62%), 공릉 200가구→100가구(50%), 안산고잔은 1500가구→700가구(53%)로 각각 줄어든다.

국토부는 이번 행복주택 가구수 축소·조정은 시범사업 정상화를 위해 주민들이 우려해 왔던 문제점들을 해결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행복주택 시범지구 지정 이후 해당 지역 주민과 지자체는 교통·교육 문제, 주변 임대시장 영향, 인근 지역 경관 및 일조권·조망권 피해, 체육시설·주차장 등 기존 편의시설 이용 제한 등을 내세우며 행복주택 건설을 반대해왔다.

국토부는 당초 2017년까지 14만가구의 행복주택을 공급하기로 계획했다. 이번 시범지구 물량 조정으로 감소하는 가구수는 향후 후속지구 물량에서 확보할 방침이다.

국토부는 이 같은 내용을 해당 지역주민들에게 구체적으로 설명하고 의견을 듣는 대화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오는 12일부터 16일까지 5개 지구별로 주민설명회도 열 계획이다.

지역별 주민 설명회는 목동지구는 13일 오후 3시 SH공사 집단에너지사업단 서부지사, 공릉지구는 12일 오후 3시 LH 서울본부 중계사업단, 안산고잔지구는 12일 오후 3시 교통안전공단 본사 강당, 송파·잠실지구는 16일 오후 3시 송파여성문화회관에서 각각 열린다.

서승환 국토교통부 장관이 2013-5-20일 지하철 1호선 오류동역 인근 시범지구 현장에서 박근혜 정부에서 역점을 두고 추진하는 주요 국정과제인 행복주택 프로젝트의 수도권 7개의 시범지구를 발표했다. 사진은 오류동역 시범지구 전경.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행복주택축소 #주민반발에절반으로 #행복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