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여년 전통의 수제 버거 브랜드 모스버거가 5일 명동에 330m²(100평) 3층 규모 국내 최대 단독 매장을 오픈했다.

총 3층 단독 매장으로 구성된 명동점은 1층은 모스버거만의 대표 콘셉트인 오픈키친방식을 적용해 손님들이 주문한 음식이 요리되는 것을 볼 수 있게 구성됐다. 또 총 120석이 마련된 2~3층은 창유리로 돼있어 바깥 전경이 시원하게 들어오는 친환경적인 분위기로 인테리어 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이번 명동 매장 오픈을 기념해 100% 호주산 와규로 만든 신제품, '구루메 와규버거'도 공식 출시됐다.

'구루메 와규버거'에는 전세계 미식가들이 최고 식감의 고기로 꼽는 호주산 와규만이 사용돼 부드러운 식감과 신선한 국내산 야채, 특제 소스의 특별한 맛을 느낄 수 있다.

모스버거 관계자는 "전세계인이 모이는 명동에 오픈한 단독 매장은 전아시아 대표 모스버거 매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명동 매장 오픈을 포함해 지속적으로 국내 매장 수를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모스버거는 1972년 일본에서 사쿠라다 사토시에 의해 설립된 40여년된 전통 수제버거 전문점으로 국내에는 2012년 잠실 롯데 1호점을 시작으로 명동점까지 총 6개의 매장이 오픈돼있다.

또한 아시아, 오세아시아 지역 총 9개국 주요도시에 1,750개의 매장에서 4°C×80°C×85°C 공식, 즉 가장 신선한 야채 온도 4°C, 따뜻한 소스의 온도 80°C, 따뜻하고 부드러운 빵의 온도 85°C를 지키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수제버거전문점모스버거 #모스버거명동매장오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