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상공에서 바라본 강남권 아파트 단지.   ©뉴시스

서울 아파트 20%는 서울 평균 전세가보다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아파트(주상복합 포함) 119만8천5가구를 대상으로 전세가와 매매가를 조사한 결과 서울 평균 전세가인 2억8천526만원보다 저렴한 가구가 총 24만2천795가구로 집계됐다고 부동산써브가 19일 밝혔다. 이는 서울 전체 아파트의 약 20%에 해당하는 수치다.

서울 평균 전세가보다 매매가가 싼 아파트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노원구로 나타났다. 노원구 전체 12만6천120가구 가운데 56.36%인 7만1천86가구의 매매가가 서울 평균 전세가보다 싼 것으로 조사됐다. 노원구는 다른 지역에 비해 아파트 가구수 자체가 많은데다 전용면적 85㎡이하의 저렴한 중소형 아파트가 밀집해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어 도봉구(49.81%, 2만9천334가구), 금천구(44.90%, 9천158가구), 중랑구(43.72%, 1만4천999가구), 구로구(32.53%, 1만8천951가구), 강북구(31.87%, 7천62가구) 순이었다.

용산구는 서울 평균 전세가보다 매매가가 저렴한 아파트 비율이 전체 2만4천201가구 가운데 307가구로 1.27%에 그쳐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3구 역시 서초구가 6만7천021가구 중 2천372가구로 3.54%, 송파구가 9만9천551가구 중 3천228가구로 3.24%, 강남구가 9만8천693가구 중 2천846가구로 2.88%에 불과했다.

김미선 선임연구원은 "매매시장은 여전히 약세인 반면 전세시장은 강세가 계속되고 있어 서울 평균 전세가보다 매매가가 싼 가구수는 더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ykhyun14@yna.co.kr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서울아파트매매가 #서울아파트전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