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올 연말 정부부처 이전을 앞두고 세종시 주변 전월세난이 심각하다. 전세가는 이미 분양가 수준까지 올랐고 물량마저 동나 이전을 준비중인 6개 부처 공무원들의 애간장을 태우고 있다.

6일 행복중심복합도시건설청과 세종시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최근 세종 정부청사 인근 전용면적 59㎡형 아파트 전세가는 1억7000만~1억9000만원대, 84㎡형은 2억~2억4000만원을 호가한다.

내달 13일부터 산업통상자원부, 교육부, 보건복지부, 문화체육관광부, 고용노동부, 국가보훈처 등 6개 기관이 이전하면서 문의가 빗발쳐 최근 한 달 새에만 1000만~3000만원이 뛰었다.

이전대상 기관 공무원은 4600여명에 이른다. 현재 청사주변 아파트 전세금은 불과 1년 전에 비해 1억원 이상 올랐다.

세종시 첫마을 1,3단지 아파트 분양가가 2억2000만원대였던 점을 감안하면 이미 전세값이 분양가 수준이다. 59㎡형 아파트는 전세금이 분양가(1억5000만원대)를 뛰어넘었다.

문제는 가격 급등에도 물건이 귀하다는 점. 첫마을 아파트 단지내 부동산업자는 "첫마을에 나와있는 전세 매물이 10건도 안된다"면서 "그나마도 물건이 나오면 2~3시간만에 계약이 성사되는 경우가 많아 잡을 수가 없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전세가 귀해지자 월세가격도 덩달아 뛰고 있다. 첫마을 84㎡형 아파트는 보증금 3000만원에 월 100만원에 매물이 나와 있고, 원룸 오피스텔은 시세가 보증금 1000만원에 월 70만원이다. 올초보다 20만~30만원씩 뛴 가격이다.

인근 조치원, 대전 유성구 지역 아파트 전세가격 역시 덩달아 강세다. 기반시설이 잘 갖춰진 대전 유성구 노은지역 59㎡ 아파트 가격은 1억5000만원에서 1억8000만원으로 2~3개월새 3000만원 올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세종시 #세종시전월세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