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19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정기실행위원회가 진행되고 있다. ©김진영 기자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이홍정 목사, NCCK)가 차별금지법 및 동성애 문제와 관련해 ‘대화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NCCK는 19일 오후 서울 한국기독교회관에서 제71회기 제1차 정기실행위원회를 갖고 이 같이 결정했다. 이는 회원교단들인 기독교대한감리회(기감)와 예장 통합 측이 NCCK에 질의서를 보내온 데 따른 것이다.

NCCK 측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기감 제35회 행정총회에서는, NCCK가 차별금지법 제정을 지지하고 동성애를 옹호하며 종교다원주의를 지향한다는 주장이 제기돼 NCCK 탈퇴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

그러나 기감은 다음 입법회의 때까지 결정을 미루고, 그 사이 연구위원회를 조직해 사실관계를 조사하기로 했다. 이에 기감 측이 NCCK에 질의서를 보내왔다는 것. 예장 통합 측도 유사한 내용의 질의서를 보내왔다고 NCCK 측은 전했다.

NCCK 실행위가 대화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한 것은 여기에 대한 대책을 강구하기 위함이다.

기감은 해당 공문에서 “동성애 문제에 대해 동성애를 찬성하는 듯한 입장을 견지한 적이 귀 기관(NCCK)이나 예하 기관들에서 있었는지 입장을 밝혀주시기 바란다”는 것 등을 질의했다.

통합 측은 “차별금지법 제정 및 동성애 문제에 대한 NCCK의 입장이 무엇인지 밝혀줄 것” 등을 질의했다.

한편, NCCK 총무인 이홍정 목사는 이날 ‘총무보고’에서 “NCCK는 차별금지법과 관련해 NCCK의 공식 결의기구인 실행위원회와 정기총회 명의의 성명서를 발표한 적이 없다”고 했다.

이 목사는 “NCCK는 차별금지법과 관련한 의제들에 대한 공동이해를 증진시키기 위해 신학, 정의·평화, 여성, 일치 등의 관점이 총체적으로 조명되는 협의회적 대화의 과정을 진행할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NCCK는 다양성을 존중하는 에큐메니칼 협의회의 특성 상 획일화된 입장을 강제하거나 이를 집단적으로 주장하는 성명서를 발표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대신 회원 교단과 기관에 속한 개인들의 자유로운 의사와 그들 사이에 존재하는 차이와 소수 의견을 존중하면서 차별금지법 관련 의제들에 대한 상호이해를 증진시켜 나가는 대화의 과정을 보고서로 만들어 한국교회와 사회에 공유할 것”이라고 했다.

이 목사는 또한 “차별금지법과 관련해 존재의 위협을 당하지 않고 양심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가 기본인권으로 보장되는, 그래서 역차별이 없는 ‘평화적’ 협의과정이 지속되기 바란다”고 전하기도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NCCK #차별금지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