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미 국무부

제18회 북한자유주간 행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 국무부가 28일 ‘북한 자유주간을 맞아’라는 제목으로 지지 성명을 내고 북한 인권탄압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속적인 감시와 함께 동맹국들과 함께 김정은 정권에 대해 책임을 물을 것임을 강조했다.

국무부는 성명에서 “북한 자유 주간을 맞아 세계에서 가장 억압적이고 독재주의적인 국가 중 하나인 북한 정권에 의해 정치범 수용소에서 말할 수 없는 학대를 받는 10만 명 이상의 사람들을 포함해 우리는 그들의 존엄성과 인권을 계속 침해 받는 수많은 북한 주민들과 함께 서 있다”고 밝혔다.

북한 내 인권탄압 상황에 대해 “코로나19를 대처한다는 미명 하에 북한 주민들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고 북-중 국경에서의 총격 살해를 명령하는 등 정권이 취한 더 엄격한 조치에 우리는 경악하고 있다”면서 “문명화된 세계에서 그런 만행은 있어서는 안되며 국제사회는 계속해서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제적 연대와 관련, “미국은 계속해서 북한의 무시무시한 인권 상황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권력남용 및 위반을 조사하고, 북한 주민들을 위한 독립적 정보 접근을 지원할 것”이라면서 “유엔과 우호적인 동맹국들과 협력해 김정은 정권에 대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무부는 또 탈북자들에 대해서도 “탈북자와 인권단체들의 용기를 기리며 이러한 심각한 부당함을 고발하는 그들의 노력을 항상 지지할 것”이라고 성원했다.

북한자유주간 주최자인 수잔 숄티 북한자유연합 대표는 미국 국무부의 이번 성명에 대해 “강력한 성명을 발표한 바이든 행정부에 깊은 감사를 표한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