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적인 국제적인 복음주의 대학생 선교단체인 인터발서티(InterVarsity, 대표 탐 린)가 최근 몇 년 간 인터발서티에 기고된 글 중 인기 있는 글을 선정해 다시 게재했다.

스티브 타마요(Steve Tamayo)는 인터발서티에서 라티노 펠로우십(Latino fellowship)의 감독(Director)으로 섬기고 있다. 그는 2013년 ‘인종적 갈등의 회복을 위한 3가지 라티노의 교훈(3 Latino Lessons Racial Reconciliation)’ 이란 제목으로 글을 기고 했고, 최근 인터발서티에서 그 글을 다시 게재했다.

스티브 타마요
LaFe ( Latino Fellowship)의 감독 스티브 타마요(Steve Tamayo)

첫째, 우리 자신으로부터의 회복

스티브는 타마요(Steve Tamayo) 감독은 “우리 라티노(Latino 라틴계 혹은 특히 미국에 사는 멕시코인)들은 많은 혼합을 경험했다. 모든 것이 뒤섞였다. (우리는) 메스티조(Mestizo 스페인과 북미 인디언들의 피가 섞인 라틴 아메리카 사람)”라며 “라티노들은 대륙들이 충돌하며 나왔다. 아프리카는 유럽과 충돌하며 스페인과 포르투갈을 등장시켰다. 스페인과 포르투칼은 아메리카와 카리브(Caribbean)의 원주민들을 강타하면서 아프리카인들을 노예로 끌고왔다”고 했다.

스티브는 “이런 인종과 문화적 혼합과 뒤섞임은 굉장한 정체성의 긴장을 가지고 왔다. 우리는 이방인으로 낯선 땅으로 이주했으며 또한 낯선 이방인들이 우리 아버지들의 땅으로 들어왔다. 이것은 긴장을 더욱 고조시켰다”고 했다.

“이렇게 긴장이 고조되기 전에, 우리는 이렇게 말하는 목소리를 듣는다. ‘그들의 경계를 정하시며 거주의 경계를 한정하셨으니(사도행전 17:26)’ 그리고 ‘나를 모태에서 지으셨나이다(시편 139:13)’ 그리고 ‘하나님은 두명으로부터 완전한 한 사람을 만드시고 그들로 평화를 이루게 하신다(에베소서 2:15)’.”

“아마도 이런 말씀을 하신 하나님께서는 우리 내면 깊은 곳의 긴장되고 뒤섞이고 혼탁한 모든 삶의 조각들이 회복되는 것을 도우실 수 있다. 그리고 그가 그렇게 하심으로서 그가 하신 회복의 역사는 우리와 많은 차이를 가지고 있는 다른 사람들과의 관계 속으로 흘러 넘칠 것”이라고 했다.

둘째, 같은 민족적 공동체 안에서의 회복

스티브는 “어떤 사람들은 다른 라티노들보다 특정 라티노를 더욱 미워한다. 우리(라틴계)안에 공공연한 비밀이다. 왜냐하면 ‘라틴계’의 범주는 나라, 언어, 전통, 지역색에 따라 광범위하게 범주화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우리(라틴계)는 항상 똑같을 수 없다. 이것은 라티노들만의 문제는 아닐 것이다. 당신 주위를 둘러보면 당신의 민족 안에도 동일한 문제를 볼 수 있을 것이다”라고 했다.

“이것(민족 내의 갈등과 긴장)은 백인과 흑인, 아시안과 라티노 등을 포함한 무한정 많은 인종간의 문제를 넘서는 것이 도움이 되지는 않는다. 이런 경계선은 어디에나 있다. 인종간의 경계선이 두터워 지는 동안, 조금은 얇은 선이지만 예컨데,, 쿠바인들과 미국내 멕시코인들과 경계선도 인종간의 경계선 못지 않은 중요한 문제이다. 이 민족 간의 선을 먼저 넘는 것은 회복의 중요한 행위이다.”

“나는 라페(LaFe, Latino Fellowship 인터발서티 내의 라틴계 사역)사역 안에서 많은 아름다운 경험들을 했다. 나는 나와 가까운 아르헨티나계, 멕시코계 미국인 그리고 푸에르토리코계 친구들을 가지고 있다. 사실 그들의 민족 공동체들간에는 많은 갈등과 긴장이 있다. 그러나 하나님은 우리를 부르셔서 그들의 각 민족 공동체를 회복하게 하셨다. 그리고 하나님은 우리로 각 민족 공동체들을 사랑하도록 도우셨다.”

“아마도 이런 민족적 공동체들을 회복하는 경험들을 통해서 우리는 세계 도처에 존재하는 더 두터운 경계선인 인종 간의 갈등을 회복하는 일을 준비할 수 있다”고 했다.

셋째, 당신은 회복의 제 3자적 중개인(Outside Agent)이 될 수 있다

스티브는 “라티노들은 미국 내에서 인종 간의 회복을 위한 대화 속에서 중요한 위치에 있다. 특별히 백인과 흑인의 대결적 구도가 있는 미국의 남부에서. 우리 제 3자이다”라고 했다.

“그러난 이곳에서 ‘제 3자들(Outsiders)’은 강력한 회복을 일으킬 수 있다.”

“우리는 중재할 수 있다. 우리는 같은 상황에서 양쪽 입장 모두에 설 수 있으며, 우리는 특정 세력과 타협없이 공감하고 이해할 수 있다. 우리는 개인적인 유익을 구하지 않고 누군가를 변호할 수 있다.”

“갈등 상황 속에서 길이 없을 때, 항상 내부인이 되어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 당신이 만약 다른 민족 간의 갈등 가운데 있다면, 하나님은 당신에게 그들을 돕는 역할 주실 것이다. 그러나 당신이 속한 공동체에 문제가 생겼을 때, 그들이 형제와 자매가 되어 도와줄 수 있지 않겠는가? 하여간 우리 라틴노들은 해야할 역할이 있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InterVars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