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NG, LPG를 추진연료로 사용할 수 있는 장비와 휘발성 유기화합물 복원 설비(VOC RS) 등 대우조선해양의 최신 친환경기술이 대거 적용된 셔틀탱커의 운항 모습. (사진=대우조선해양
LNG, LPG를 추진연료로 사용할 수 있는 장비와 휘발성 유기화합물 복원 설비(VOC RS) 등 대우조선해양의 최신 친환경기술이 대거 적용된 셔틀탱커의 운항 모습. ⓒ대우조선해양

KDB산업은행이 대우조선해양을 2조원에 한화그룹으로 매각한다. 대우조선이 한화그룹 계열사를 대상으로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진행하는 방식인다.

산업은행은 26일 대우조선과 한화그룹이 이같은 내용의 조건부 투자합의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앞서 산은은 지난 2019년 현대중공업에 대우조선 인수합병(M&A) 거래를 추진했지만 올해 초 유럽연합(EU)의 기업결합 불승인 결정으로 최종 거래가 불발된 바 있다.

이에 대우조선의 방산과 민수 부문 분리매각 등 여러 방안이 검토되다가 이날 오전 기획재정부와 금융위원회, 산업통상자원부 간 긴급 산업·경제장관회의에서 한화그룹으로의 '통매각'이 전격적으로 결정됐다.

산은은 "조선업의 높은 변동성 하에서 안정적 영업활동을 영위하고 미래 신사업 역량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경영·재무 역량을 갖춘 외부 투자자 유치를 통해 대규모 자본을 확충하고 재무구조를 개선하는 것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현 상태에서 사회·경제적 비용을 최소화하고 신속하게 추진이 가능한 신주 인수 방식의 유상증자를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매각은 대우조선이 한화그룹 계열사를 대상으로 총 2조원 규모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진행하는 방식이 된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1조원, 한화시스템 5000억원, 한화임팩트파트너스 4000억원, 한화에너지 3개 자회사 1000억원 등으로 한화그룹은 대우조선 지분 49.3%와 경영권을 획득하게 된다.

대우조선 지분 55.7%를 보유한 최대 주주인 산은은 28.2%로 2대 주주가 되며 원활한 투자 유치와 대우조선의 경영정상화를 위한 지원 방안도 채권단과 함께 마련키로 합의했다.

산은과 수출입은행이 다른 대우조선 채권단의 협조를 구해 기존 금융지원 방안을 연장한다는 것이다. 산은은 거래 종결일로부터 5년 간 기존 금융지원을 유지하고 수은은 영구채 조건을 변경하는 식이다.

또 산은은 한화그룹보다 유리한 조건을 제시하는 투자자의 참여 기회를 보장하기 위해 이번 투자합의서 체결 이후 이른바 '스토킹호스' 절차에 따라 경쟁입찰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오는 27일 경쟁입찰 공고 후 다음달 17일까지 약 3주간 입찰의향서를 접수하며 한화와 잠재적 투자자 간 동일 조건으로 최대 6주 간의 대우조선 실사도 진행한다.

최종 투자자가 선정되면 본계약(신주인수계약)이 체결되는데 한화 측은 우선협상자로서 투자우선권을 행사할 수 있다. 이후 기업결합이나 방산 승인 등 거래 관련 국내외 인허가를 취득하면 유상증자를 실시해 거래를 마무리 짓는다.

산은은 "후속 입찰 참여자의 입찰 조건과 한화 그룹의 우선권 행사 여부 등에 따라 대우조선의 최종 투자자가 결정될 것이며 산은은 대우조선의 경쟁력을 제고하고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수 있는 국내 기업의 많은 참여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투자 유치 절차가 성공적으로 종결돼 대우조선의 재무 및 영업 역량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나아가 능력있고 책임있는 민간 대주주가 과감한 투자를 통해 대우조선이 미래 신선종과 기술 개발을 선도적으로 이끌어 나감으로써 국내 조선업의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대우조선 #한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