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구청 자살예방캠페인 진행
성북구청자살예방센터 등이 월곡 등지에서 자살예방캠페인을 진행한 모습. ©성북구청 제공

성북구자살예방센터는 성북구의 생명존중문화 확산에 기여하고자 성북구보건소, 성북구지역사회보장협의체 생명존중분과, 성북구심리지원센터, 자살예방 청년서포터즈, 지역주민 참여 봉사자 마음돌보미 40여명과 함께 성북구청, 월곡역에서 오프라인 자살예방캠페인을 15일 진행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캠페인에는 자살예방, 생명존중 확산을 위해 자체 제작한 캐릭터 ‘마봄이’를 내세워 자살예방캠페인이 진행됐다.

주최 측은 “‘마봄이’는 성북구의 마을과 마음을 아름답고 건강하게 보살피는 정원사 요정이다. 마봄이는 사람들의 마음 텃밭에 메마른 곳은 없는지 세심하게 돌봐주고, 행복하고 건강한 마음으로 만들어주는 특징이 있다. ‘희망’이라는 꽃말을 가진 개나리쪽 모자를 쓰고 머리위에는 성북구자살예방센터의 푸르른 새싹이 자라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번 ‘마봄이와 함께하는 생명사랑 길거리 캠페인은’ 우리의 작은 관심이 자살예방 실천의 첫 걸음이 될 수 있음을 알리고 생명사랑을 독려하며 세계자살예방의 날인 9월 10일을 기억하는 것에 의미를 두고 있다”고 했다.

올해는 성북구청과 월곡역에서 2곳에서 진행했고 9월 자살예방의 달을 맞이하여 지난 1일부터 오는 23일까지, 온라인으로 ‘마봄이와 함께하는 온라인 생명사랑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자세한 사항은 성북구자살예방센터 인스타그램(@salja119)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성북구자살예방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