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대 융합디자인학과
융합디자인학과 수상작 이미지. ©한남대 제공

한남대 융합디자인학과 학생들이 각종 국제 공모전에 참가해 잇단 수상 소식을 전했다.

세계 3대 국제 디자인 공모전으로 손꼽히는 ‘아이에프 디자인 탤런트 어워드(IF Design Talent Award 2022)’를 비롯해 전 세계 재능 있는 제품 디자이너들이 참가한다는 ’뉴욕 제품디자인 어워드(NY Product Design Awards 2022)‘, 6000개 이상 작품이 출품된 ’뮤즈 제품디자인 어워드(MUSE Design Awards)‘ 등 다양한 국제무대에서 두각을 보이고 있다.

7일 한남대에 따르면 융합디자인학과 4학년 이주호, 나규희 학생은 국제그린컨셉 공모전에 미세플라스틱을 제거하는 배수필터 제품 디자인을 제안해 ‘위너(Winner)’를 수상했다. 이 배수필터는 세안제나 화장품, 치약 등에 포함돼있는 미세 플라스틱을 교체형 이중 필터구조를 통해 하수유입을 방지하는 작품이다. 2013년 독일에서 시작된 이 공모전은 ‘미래를 디자인하다’라는 주제로 시장에 출시되지 않은 비전 있는 디자인을 선정하고 있다.

세계 디자인 시장에서 젊은 디자이너와 학생을 위한 가장 크고 영향력 있는 공모전인 ‘IF’ 공모전에 서 한남대 융합디자인학과 3학년 성정현, 이여진, 김민아 학생이 ‘난민을 위한 아이요람’을 디자인해 ‘위너(Winner)’를 수상했다. 학생들은 난민캠프에서 태어나는 아기들의 생필품을 담는 상자로 사용하다 아이가 안전하고 편안하게 잘 수 있는 요람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

이 학과 3학년 고지희, 양지연, 오가연, 김진하, 이호정, 남궁솔 학생은 뉴욕제품디자인 공모전에서 ‘자동 UV살균 지하철 손잡이’를 제안해 ‘실버위너(Silver Winner)’를 수상했다. 뉴욕제품 공모전은 14개국 17명의 배심원단을 통해 평가되며 전 세계의 재능 있는 제품 디자이너와 제조업체들이 참여하고 있다.

전 세계 디자인의 창의성을 기리기 위해 시행되는 뮤즈 제품디자인 공모전에서도 융합디자인학과 3학년 권도연, 이연지 학생이 ‘골드위너(Gold Winner)’를 수상했다. 이 공모전은 6000개 이상의 작품이 출품됐으며 건축, 인테리어, 제품, 패션 등 모든 영역의 디자인 작품들이 출품해 자웅을 겨뤘다. 학생들은 범죄를 예방할 수 있는 셉티드 개념을 적용한 보안등을 선보였으며 현장 위급경보와 경찰신고를 함께 할 수 있는 기능도 갖췄다.

또한 이 학과 3학년 허균, 류지원, 조성빈, 서재현, 이예찬 학생은 같은 대회에서 이동형 자동 제세동기 로봇을 디자인해 ‘실버위너(Silver Winner)’를 수상했다. 기존 제세동기와 달리 앱과 연동돼 부르면 자동으로 사용자에게 찾아가는 로봇으로 응급환자에게 신속한 응급조치를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장치다.

한남대 융합디자인학과 이병훈 교수는 “학생들이 국제공모전에서 수상하게 되면 대기업 취업 등 진로에 큰 도움이 되는 만큼 교수들이 적극적으로 학생들의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며 “학생들이 성실히 노력해 탁월한 성과를 거두고 있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남대융합디자인학과 #국제공모전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