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총이 신발 기부 300켤레를 하고 있는 모습.
한기총이 신발 기부 300켤레를 하고 있는 모습. ©한기총

한국기독교총연합회(임시대표회장 김현성 변호사, 이하 한기총)가 추석을 앞둔 지난 2일, 외국인노동자, 다문화 근로자 가정이 있는 인천 서구 가족지원센터(센터장 심정흠)에 안전화(신발) 300켤레를 기부했다.

가족지원센터는 다문화가족뿐만 아니라 한부모가족, 조손가족 등의 어려움을 지원하며, 이들이 건강하고 존중받을 수 있는 가족문화를 만드는 데 노력하고 있다.

심정흠 센터장은 "안전화를 기부받아 감사하다"며 "고향에 가고 싶어도 여러 환경이나 이유로 잘 가지 못하는 외국인 노동자, 다문화 가정의 사람들이 위로받고 힘을 얻을 수 있으면 좋겠다. 이들의 자녀 양육을 지원하는 공동육아나눔터 사업 등도 진행하고 있으니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김현성 임시대표회장은 "민족의 명절인 추석을 맞아 모두가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기쁨이 배가 될 수 있기를 원한다"며 "특히 복지의 사각지대에 있는 외국인 노동자, 다문화 근로자 가정을 우리 사회가 함께 품어주고 이들도 존중받으며 건강한 사회 구성원이 될 수 있는 환경을 다 함께 만들어 가면 좋겠다"고 말했다.

안전화는 유한킴벌리에 납품하는 업체(대표 오길환)에서 기부를 받은 것으로, 이곳은 지난번 마스크 20만장과 코로나 방호물품도 기부한 바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기총 #한국기독교총연합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