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성웅 목사 김운성 목사
진평연 상임대표 원성웅 목사(왼쪽)와 신임 대표회장 김운성 목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진영 기자
영락교회 김운성 담임목사가 ‘진정한 평등을 바라며 나쁜 차별금지법을 반대하는 전국연합’(진평연) 신임 대표회장으로 선임됐다. 1년 임기의 대표회장 직제는 이번에 신설됐다.

진평연은 1일 오후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총회를 개최해 이 같이 결정했다. 직전 회기까지는 원성웅 목사(옥토교회 담임)가 맡았던 상임대표가 대표회장격이었다. 원 목사는 이번 회기 그대로 ‘상임대표’라는 직함을 갖지만, 새로 생긴 ‘대표회장’이 단체 전체를 대표한다는 점에서 이전과는 그 의미가 다소 달라졌다.

상임대표는 원 목사 외에도 오정호 목사(대전 새로남교회 담임)와 박진석 목사(포항 기쁨의교회 담임)가 이름을 올렸다.

또 자문위원 직제를 신설해 명재진 교수(충남대 법학전문대학원), 연취현 변호사(바른인권여성연합 전문위원장), 음선필 교수(홍익대 법대), 이상현 교수(숭실대 법대), 조배숙 변호사(복음법률가회 상임대표), 조영길 변호사(법무법인 아이앤에스 대표변호사), 지영준 변호사(법무법인 저스티스 대표변호사), 윤용근 변호사(법무법인 엘플러스 대표변호사), 이봉화 대표(행동하는 프로라이프), 이명진 소장(성산생명윤리연구소)을 위촉했다.

김운성 신임 대표회장은 이날 “저는 부산에서 28년 동안 있다가 (서울) 영락교회 온지는 4년 6개월이 됐다. 길원평 교수님은 부산에 있을 때부터 알았다. (길 교수님을) 많이 돕지 못해 죄송했다”며 “부산에서는 현안에 대해 피부로 느끼는 게 덜했다”고 했다.

김 목사는 “그러다가 서울에 와서 목회를 하게 되니까 피부로 느끼게 된다. 영락교회는 초·중·고 8개를 운영한다. 사학법과 학생인군조례 문제가 표면적으로 많이 다가온다”며 “원성웅 목사님이 많이 수고하신 뒤에 이번에 이렇게 (대표회장으로) 오게 되었다. (이 사역은) 불의와 맞서 싸우는 것이고, 소중한 나라와 믿음을 지키는 것이다. 하나님께 기도하며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원성웅 목사는 인사말을 통해 “1년여 전 길원평 교수님이 ‘참여하자’고 하셔서, 주의 사자가 온 줄 알고 따라 나섰다”며 ”차별금지법이 이미 통과된 나라들도 있다. 우리나라도 ‘아차’하는 순간 넘어갈 수 있었는데 여기 계신 분들의 헌신으로 이 싸움이 승리의 전선으로 바뀌고 있다”고 했다.

원 목사는 “우리가 잘 싸워서 대한민국을 통해 이미 무너진 서구사회도 다시 살아나는 역사가 일어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후 앞으로의 진평연 사업에 대해 소개한 길원평 교수(진평연 집행위원장)는 “오는 2024년 국회의원 선거가 있기 전까지는 긴장해야 한다. 특히 이번 가을부터 내년 봄까지가 굉장히 중요한 시기”라며 “선거 전에 차별금지법 등 악법을 통과시키려 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길 교수는 “따라서 이번 가을부터 결사적으로 나서야 한다. 만약 차별금지법 제정을 바라는 이들이 이를 위해 2명이 단식을 한다면, 우리는 20명이 단식을 할 각오를 가져야 한다”고 했다.

그는 ”다음주 월요일부터 아침 8시부터 9시까지 국회 앞에서 1인 시위를 시작한다. 그리고 9월 20일부터는 명사들과 함께 하는 1인 시위도 계획하고 있다”며 “오는 10월 18일에는 국제학술포럼을 개최해 조기 성교육에 대한 문제점을 진단할 예정이다. 전 세계와 연대할 것”이라고 했다.

진평연
진평연 총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진영 기자
한편, 이날 총회에서 축사한 김일수 교수(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명예교수)는 “대한민국에서 하나님 앞에 ‘이것은 악법이다, 공의가 무너진다’고 외칠 수 있다는 게 정말 귀하다고 생각한다. 누가 해도 해야 할 일”이라며 “배턴을 이어가면서 이 일들을 감당하시는 분들이 계셔서 기쁘다. 오늘 모임을 통해 우리가 다시 한 번 전열을 가다듬고 심기일전해 하나님의 거룩한 사역에 참여하길 바란다”고 했다.

조배숙 복음법률가회 상임대표는 축사를 통해 “차별금지법은 사람들로 하여금 하나님과 멀어지게 하고 하나님을 거역하는 가치관을 법적으로 제도화 시키는 것”이라며 “신앙인으로서는 이 법의 문제점을 알리고 막아야 하는 절실한 상황”이라고 했다. 조 대표는 “진평연 등이 이런 문제점을 인식하고 사람들에게 알리는 활동을 하는데 대해 감사를 드린다”고 했다.

총회 후에는 악법세미나가 진행돼 조영길 변호사, 음선필 교수(홍익대 법대), 지영준 변호사, 황수현 미국 변호사가 각각 차별금지법안, 건강가정기본법 개정안, 인권정책기본법안, 성인지교육지원법안에 어떤 문제점들이 있는지 발표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진평연 #김운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