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총 김현성 임시대표회장
한기총 김현성 임시대표회장 ©한기총

한국기독교총연합회(임시대표회장 김현성 변호사, 이하 한기총)가 “정부는 하나되는 대한민국을 위해 모든 역량을 다해달라”는 제목으로 제77주년 광복절 메시지를 12일 발표했다.

한기총은 이 메시지에서 “총칼을 앞세운 35년의 일본 제국주의 치하에서도 우리 민족은 3.1 운동과 같은 비폭력 저항 운동을 펼쳤고, 나라의 독립을 위해 수많은 순국열사의 희생이 있었다”며 “힘에 의해 굴복되지 않는 독립을 향한 열망을 가졌고,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저항하여 마침내 광복을 맞을 수 있었다”고 했다.

이어 “주권을 빼앗긴 설움을 기억하며, 국가의 안보를 위해 힘을 기르고 더욱 강력한 전쟁 억지력을 갖는 것이 중요할 것”이라며 “그러나 그보다 우선되어야 하는 것은 순국열사들이 가졌던 애국애족의 정신이며 나라를 지키기 위해서 함께 희생하고자 하는 마음”이라고 했다.

이들은 “일본 정부는 전쟁범죄 및 일본군 위안부(성노예) 문제에 대하여 국제사회 앞에 사죄하고 배상 책임을 다해야 한다”며 “제국주의 잔재인 일본의 독도영유권 주장과 역사 왜곡을 즉각 중단하고 상호 공존하는 이웃 국가로서 질서를 지키기를 촉구한다”고 했다.

또 “북한은 미사일 도발이나 핵무기 실험을 중단하고 남북간 혹은 다자간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 나가야 한다”며 “정부는 북한인권법을 제대로 시행하여 북한 주민의 인권신장, 인도적 지원을 확대하고, 자유를 찾아 목숨을 걸고 대한민국으로 온 북한이탈주민들을 보호하고 이들이 잘 정착하여 인간다운 삶을 살 수 있게 해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침략 전쟁을 하루빨리 종식하고 이웃 국가를 존중하며 공존의 길을 선택하기를 촉구한다”며 “고통받는 우크라이나 국민에게 위로의 말씀을 전하며, 평화가 회복되기를 기도한다”고 했다.

한기총은 “정부와 국회는 세계적으로 자국 이기주의가 여과 없이 드러나는 이때 대한민국의 외교적 역량을 강화하고, 안보와 국방을 튼튼히 할 뿐 아니라 통일을 위한 구체적인 방향을 설정할 수 있어야 한다”며 “정부가 바뀔 때마다 원점으로 돌아가는 것이 아니라 협의를 통하여 지속적이고 현실적인 통일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했다.

끝으로 “한기총은 한국교회의 하나 됨을 위하여 연합기관 통합을 성사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이러한 노력이 대한민국 사회에도 영향을 미쳐 갈등과 분열이 봉합되고 연합의 운동으로 이어질 수 있기를 소망한다”며 “뿐만 아니라 낮아짐과 겸손의 자세로 한국교회를 섬기며 대한민국에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하기를 다짐한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광복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