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치 배터스비
아치의 부모는 그의 생명을 위해 싸우고 있다. ©고펀드미 캡처

영국에서 최근 ‘연명 치료’ 논쟁의 중심에 있었던 12세 소년, 아치 베터스비(Archie Battersbee)가 현지 시간 6일 오후 왕립런던병원에서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숨을 거뒀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는 이날 “가족의 모든 법적 수단이 다 소진된 후 아치의 생명 유지가 중단됐다”고 보도했다. 아치의 어머니는 병원 밖에서 기자들에게 아들이 사망 소식을 전하며 ”너무 슬프다”고 전했다.

그녀는 “내가 세상에서 가장 자랑스러운 엄마라고 말할 수 있을까? 아치는 정말 아름다운 어린 소년이고 그는 끝까지 싸웠다. 나는 그의 엄마인 것이 너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아치는 지난 4월 7일 사우스엔드에 소재한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그의 어머니는 아치가 소셜미디어 챌린치에 참여했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후 아치는 치명적인 뇌 손상을 입고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다.

크리스천법률센터(CLC)의 지원을 받은 가족은 아치에게 시간이 더 주어져야 한다며, 아치의 생명 유지 장치를 중단하기로 한 의사들의 결정에 반대했다.

이후 아치의 부모는 법적 소송에 돌입했지만, 고등 법원과 대법원 및 항소 법원은 모두 병원 측의 손을 들어주었다. 유럽인권재판소도 부모의 신청을 기각했다.

또 아치를 호스피스로 옮겨달라는 호소도, 그의 상태가 너무 취약하다는 이유로 거절됐다고 한다.

한편, 영국의 국가의료서비스 기관인 바츠 헬스 NHS 트러스트(Barts Health NHS Trust)의 알리스테어 체서(Alistair Chesser) 최고 의료 책임자(Chief Medical Officer)는 “법원 판결에 따라 생명 유지 장치가 제거된 후 아치가 토요일 오후 왕립런던병원에서 사망했다”고 전했다.

그는 “그의 가족들은 병상 곁에 있었다. 매우 힘든 순간에 있을 가족들에게 진심어린 애도를 전한다”고 덧붙였다.

또 “아치의 끔찍한 사고 이후 그를 돌봐준 소아과 집중 치료실의 의료, 간호 및 지원 직원들에게 감사를 표한다”며 “그들은 종종 힘들고 고통스러운 상황에서 몇 달 동안 진심으로 고품질의 치료를 제공했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연명치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