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교주 이만희 씨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 ©뉴시스

샬롬을 꿈꾸는 나비행동(상임대표 김영한 박사, 이하 샬롬나비)이 선천지를 비판하는 논평을 25일 발표했다.

샬롬나비는 이 논평에서 신천지는 장막성전이란 간판이 사회에서 물의를 일으키자 ‘예수교회’라는 이름으로 바꾸었다”며 “원래 교회는 성경에 기록된 대로 온 인류를 죄와 사망 가운데 십자가로 구원을 이루신 예수님께서 머리이시다. 그런데 신천지는 이만희가 재림주요 보혜사로 둔갑을 한 이단이요 파렴치한 사이비 종교집단”이라고 했다.

이들은 “늙어서 초라한 모습으로 기자들 앞에 끌려 나온 이만희를 포장하기 위하여 아직도 신천지를 예수교회라고 지칭하는 것은 어불성설이요 신성모독이요 주님의 몸 되신 교회를 업신여기는 망발”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신천지가 내건 ‘예수교회’라는 간판은 아직도 이만희를 재림주와 보혜사로 포장하는 악의에 가득하다. 어찌 신천지가 예수교회인가”라며 “아무리 포장해도 예수교회라기보다는 신천지는 이만희를 우상화하는 집단이기에 세상의 조롱거리요 코로나19를 퍼뜨린 폐쇄적인 집단에 지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 밝은 세상에 아직도 이런 몰지각한 이단과 사이비에 현혹된 사람들이 모여있는 광신적인 집단이 신천지라는 사실은 삼척동자도 다 안다”고 했다.

샬롬나비는 “포교와 교세 확장에만 혈안이 된 신천지는 맹신적 행동을 당장 멈추어야 한다”며 “코로나19로 모든 것이 비대면으로 고통을 받는 상황에서도 신천지는 간이 배 밖으로 나온 교만하고 안하무인과 같은 사교 집단이다. 제대로 신학을 연구하지도 않은 신천지 광신도가 신학교 앞에까지 집단으로 와서 포교 활동을 하고 신학교 교수들에게 무차별적으로 이메일을 보내서 업무를 방해하고 전산망을 마비시키는 일이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만희에게 속아서 ‘각 나라와 족속과 백성과 방언에서 아무도 능히 셀 수 없는 큰 무리’(요한계시록 7:9)가 구원받도록 하늘 영광의 보좌를 버리시고 낮고 천한 인생을 찾아오셔서 십자가로 구원을 성취하신 예수님의 복음을 왜곡하고 ‘인(印)침 받은 자들이 십사만 사천’(요한계시록 7:4)이라고 드라마 ‘오징어 게임’의 최후 생존자와 같은 어림 숫자 안에 들어가기 위해서 그야말로 발버둥을 치면서 부모 형제도 버리고 선생도 무시하고 어른도 불신하는 맹신적인 가벼움이 신천지에는 넘쳐난다”고 했다.

김영한 박사
샬롬나비 김영한 상임대표(숭실대 명예교수, 전 숭실대기독교학대학원장, 기독학술원장) ©기독일보 DB

이들은 “2년 넘게 지속하여 언제 끝날지도 모르는 코로나19의 대재앙 상황 속에서도 신천지는 부동산과 자산을 불리기에만 급급하다. 미래가 불안하고 현실적인 고통에 몸과 마음이 지친 사람들의 영혼을 위로하기보다는 종말론을 조장하고 요한계시록에 대한 아전인수격인 신천지의 잘못된 해석은 소경이 소경을 인도하고 있는 현실”이라며 “예수님께서는 바리새인과 직업적인 종교인들 향해서 소경이 소경을 인도하면 둘 다 구덩이에 빠진다고 경고하셨다(마태복음 15:14)”고 했다.

그러면서 “위기에 빠진 사람을 도와주기는커녕 제 배만 불린 신천지는 당장 거짓 집단을 해체하고 재산을 흩어서 코로나19로 고통을 당하는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신천지의 교주 이만희는 죽어서 한 줌의 재로 돌아가기 전에 그동안 지은 죄를 회개하고 ‘길이요 진리요 생명’(요한복음 14:6) 되시는 예수님에게도 돌아오고, 그동안 불의하게 모은 모든 재산을 제 주인들에게 돌려주어야 한다”고 했다.

또 “구속 상태에서 보석으로 풀려난 신천지 이만희는 재구속되어야 한다”며 “신천지 교주인 이만희에게 피해를 본 사람은 선량한 가정주부로부터 청운의 푸른 꿈을 품고서 학업에 열중해야 할 청년 대학생에 이르기까지 그 예를 헤아릴 수 없을 만큼 산더미처럼 쌓여 있어 가정이 파탄되고 부모와 자식이 천륜까지 끊고 살아가는데, 이만희와 그 조직의 간부들은 파렴치하게도 보석(保釋)으로 풀려나서 대낮에 활보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풀려난 것을 기사회생의 기회로 여기는 교주 이만희는 전체 신천지 맹신도를 대상으로 교리 시험을 치르고 철저하게 비밀 행보를 통하여 내부 결속과 포교 활동을 강화하는 일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것은 반사회적 사이비 집단에 대다수 국민이 원하는 것에 반하여 내부 정비 시간을 벌어주는 일이기에 이 사회 전체가 공범으로 전락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했다.

샬롬나비는 “그동안 감옥에서 휠체어에 의존하던 이만희가 보석으로 풀려나자마자 기적적으로 걸을 수 있게 되었다고 하는데, 이것 역시 쇼를 통하여 보석 허가를 받으려 했던 수작”이라며 “지금 이만희의 건강이 나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만큼 보석을 취소하고 다시 구속수감을 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신천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