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White House/Lawrence Jackson

지난달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가 무려 9.1% 상승했다는 발표가 나왔다. 근 41년 만에 최고치인데, 조 바이든 대통령은 통계를 비난하고 나섰다.

미국 노동부는 13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6월 CPI 지수가 전년 동월 대비 9.1%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는 당초 다우존스 추정치인 8.8%를 웃도는 수치로, 지난 1981년 이후 41년 만에 최고치다.

지난 5월과 비교하면 1.3% 상승했는데, 당시에도 연간 CPI 누적 상승치는 8.6%로 41년 만에 최대 폭이었다. 이후 한 달 만에 다시 고점을 경신한 것이다.

변동성이 큰 에너지와 식품을 제외한 근원 CPI의 경우 월간 0.7% 상승, 전월의 0.6%보다 역시 상승 폭이 컸다. 다만 12개월 누적 근원 CPI의 경우 5.9%로, 전월 6.0%에서 상승 폭이 다소 좁아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통계에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즉각 백악관 성명을 통해 이날 발표된 수치를 "용납할 수 없을 정도로 높다"라고 평가한 뒤, "이는 또한 구닥다리(out-of-date"라고 비난한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특히 "에너지 가격이 월간 인플레이션 상승치의 거의 절반을 차지했다"라며 "오늘의 자료는 거의 30일에 걸친 휘발유값 하락은 반영하지 않았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미국에서는 올해 초 인플레이션 압박 속에서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한때 갤런당 5달러 수준까지 급등했으나, 최근 다시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전미자동차협회(AAA) 기준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은 갤런당 4.631달러 수준이다.

지난 6월 중순 이후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거의 40센트가량 떨어졌다는 게 바이든 대통령의 지적이다. 그는 "이런 절약이 미국 가정에 숨 쉴 여유를 주고 있다"라며 "밀 같은 다른 상품 가격도 빠르게 떨어졌다"라고 했다.

근원 CPI가 6%대를 밑도는 것도 지난해 이후 처음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와 함께 "인플레이션은 우리에게 가장 긴급한 경제적 도전"이라며 "이는 세계의 거의 모든 나라를 강타하고 있다"라고 했다.

아울러 "모든 주요 경제 국가는 (블라디미르) 푸틴의 부도덕한 (우크라이나) 침략으로 악화한 코로나 관련 도전과 싸우고 있다"라고 발언, 재차 인플레이션 압박 원인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돌렸다.

바이든 대통령은 "인플레이션 억제가 내 최우선과제"라며 "우리는 가격 상승 통제를 위해 더 빠르게 더 많은 진전을 이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런 맥락에서 전략비축유 방출 지속, 자국 석유·가스 산업 협력 등을 꼽았다.

석유·가스 기업도 재차 탓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석유 가격은 지난 6월 중순 이후 20%가량 떨어졌지만, 휘발유 가격은 그 절반 정도만 떨어졌다"라며 "석유·가스 기업은 이 시기를 이익을 얻는 구실로 삼아서는 안 된다"리고 했다.

아울러 의회를 향해서는 처방약·공과금·건강보험 등 일상적 비용을 줄일 법안 통과를 촉구했다. 이와 함께 공화당이 노동 계층 세금을 올리는 등 상황을 악화시키려 하고 있다는 비판도 내놨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나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에 인플레이션과의 싸움을 돕기 위해 필요한 운신의 공간을 계속 제공할 것"이라고 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미국 #물가상승 #바이든